세계일보

검색

일본 국민 57% “한국 징용 해결책 발표 긍정 평가”

입력 : 2023-03-14 09:14:02 수정 : 2023-03-14 20:4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은 ‘강제징용 해법 철회 촉구’ 결의안 의결
윤석열 대통령. 뉴스1

 

일본 국민 10명 중 6명 정도는 한국 정부의 일제 강제동원(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해결책 발표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제3자 변제’를 골자로 하는 정부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을 발표했다.

 

14일 교도통신이 11∼13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징용 해결책 발표에 대해 57.1%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변했다.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33.3%에 그쳤다.

 

이 조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내각 지지율은 38.1%로 전달 조사 대비 4.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징용 배상 문제 해법에 대한 대응에 긍정적인 평가 비율이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윤석열 정부의 강제동원 배상안 발표 이후 일본 집권 자민당 내부에서는 “일본의 완승이다. 아무것도 양보한 게 없다”면서 자축하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한일 양국을 둘러싼 각종 현안에 대해 일본 정부 내에서도 일부 양보론이 있었던 만큼, 기시다 총리가 가장 중시하는 5월 히로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임박 때까지 협상이 길어졌다면 일본 측이 조금은 양보했을 수 있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보다 먼저 결단을 내린 결과, 일본 정부는 내준 것 없이 원하던 바를 모두 얻게 됐다.

 

강경한 입장을 취해 온 자민당 내 보수파마저 이번 해법을 높이 평가할 정도다.

 

시사통신은 한 자민당 의원이 만족스러운 얼굴로 “한국이 잘도 굽혔다”며 “일본의 요구가 거의 통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우익 성향 산케이신문도 자민당 중견의원이 “일본의 완승”이라며 “아무것도 양보한 게 없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인 13일 단독으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정부의 '일제 강제징용 해법'을 규탄하고, 정부안 철회 및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는 이날 회의에 출석, 모두발언을 통해 "대통령은 옷 벗으라고 하고 싶다"며 "지금까지 고통을 받고 살고 있다. 그런 일을 생각하면 나라가 아니라 원수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제시한 제3자 변제 방식의 배상금을 받을 것이냐는 물음에는 "굶어 죽는 한이 있어도 절대 그런 돈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법률대리인인 최봉태 변호사는 의원 질의에 "한국 정부도 대한민국 법원 판결을 우습게 알고 있다"며 "대통령까지 포함해 탄핵 사유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내주신 소중한 제보, 기사가 됩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