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 민주당서 나가’ 청원 동의 8만명 육박...역대 최다 기록 경신

입력 : 2023-03-13 07:55:02 수정 : 2023-03-13 07:5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 지도부 조만간 공식 답변 내놓을 계획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해 7월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대표에게 불체포 특권 포기를, 민주당엔 체포동의안 가결을 요구하자 청원 게시판에 ‘출당시켜라’는 목소리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청원이 13일 8만명에 육박하는 동의를 얻으면서 역대 민주당 청원 최다 동의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16일 오후 민주당 청원 게시판(국민응답센터)에 올라온 ‘박 전 위원장에 대한 출당 권유 내지 징계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게시물이 마감을 닷새 앞둔 13일 오전 7시 48분 기준 권리당원 7만8137명의 동의를 얻었다. 공식 답변에 필요한 동의 당원수(5만명)로 계산한 동의율은 156%다.

 

지도부는 조만간 해당 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을 계획이다. 청원자는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누가 보더라도 검찰의 횡포이자, ‘정치검찰 공작’”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의 체포 동의안을 가결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가 봐도 이 대표를 위험에 빠뜨리려고 하는데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를 그 구렁텅이에 밀어넣어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이게 정녕 민주당 소속인으로서 할 말이냐”고 따졌다.

 

또 “지방선거 대패의 원흉이자, 당원들의 목소리는 모르는 체하며 민주당 의원들마저 들이받으려고 하는 사람이 정녕 당에 있을 자격이 있느냐”라며 “이런 사람은 민주당에 있을 이유도, 자격도 없다. 박 전 위원장에 대한 탈당, 출당 권유, 당원권 정지 등의 중징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지난달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권력 앞에 도망가는 이재명이 아니라, 자신을 희생해서 국민을 지키는 이재명을 원한다”며 이 대표에게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고 법원에 나가 영장 실질심사를 받을 것으로 촉구했다.

 

아울러 민주당엔 “체포 동의안을 부결시키면, 검찰은 불구속 기소를 할 것이고 이후 가짜 뉴스, 별건 영장 청구, 피의사실 공표, 체포 동의안 부결의 악순환이 계속된다”며 “체포 동의안을 가결시키는 것이 이 대표도 살고 민주당도 사는 길”이라며 찬성을 주문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희애 '동안 미모'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