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턴건’ 김동현이 “너무 많이 맞는다”…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12 15:08:34 수정 : 2023-03-12 15:0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뭉쳐야 찬다 2’서 UFC 파이터 김동현·박준용 맞대결
'뭉쳐야 찬다 2'. JTBC 제공

 

대한민국 1호 UFC 파이터 ‘스턴건’ 김동현과 UFC 신흥강자 ‘아이언 터틀’ 박준용이 방송에서 맞붙으면서 프로 파이터의 품격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안정환 감독을 비롯한 멤버들은 “김동현이 너무 많이 맞는다”라고 반응하면서 두 사람의 대결이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2일 오후 7시40분 방송되는 JTBC 예능물 ‘뭉쳐야 찬다 2’에서는 김동현과 박준용의 박준용의 1 대 1 스파링 대결이 성사된다.

 

김동현과 박준용은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탐색전 없이 바로 정면 대결에 돌입한다. 두 사람은 차원이 다른 펀치 속도와 위빙, 서로 방어 없는 난타전을 펼쳐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를 본 안정환 감독은 “김동현 너무 많이 맞는다”라고 반응했고, 이형택은 “김동현 원래 안 맞는 스타일이라 그랬는데 많이 맞는데?”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축구 능력 테스트’에서는 ‘멸치벤져스’ 자리를 노리는 축구 선수 출신 최승국이 등판한다. 최승국은 볼 관리와 공수 전환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이대훈, 강칠구, 허민호를 상대로 3 대 1 볼 키핑에 도전,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무엇보다 파이터 팀에서 김동현을 깜짝 놀라게 만든 키퍼 실력자의 정체가 공개될 예정이다. ‘어쩌다벤져스’의 키퍼 자리를 노리는 파이터 팀 김상욱, 고석현 중 볼 캐칭과 뛰어난 순발력으로 눈도장을 받을 선수는 누구일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더불어 ‘감코진’도 기대하는 축구 피지컬의 소유자 박준용은 격투기가 부업이고 축구가 본업인 비선출 에이스라고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