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식량난 한계 왔나…北 두 달 만에 또 당 전원회의

입력 : 2023-02-06 19:11:00 수정 : 2023-02-06 19:3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월말 개최… 농업 단일안건 이례적
“기근 우려에도 무기개발 돈 쏟아
8일 건군절 앞두고 민심 달래기”
통일부 “내부 식량 사정 주시 중”

북한이 농업 문제를 단일 안건으로 올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개최하는 이례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북한 내부 식량난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조용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조직비서(왼쪽 두 번째)를 포함한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들이 5일 열린 중앙위 제8기 제13차 정치국회의에서 상정된 안건에 대해 거수로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은 6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달 하순에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7차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소집하겠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당면한 농사에 필요한 해당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고 절박한 초미의 과제”라며 “당면한 농사문제와 농업발전의 전망 목표들을 토의하기 위해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7차 회의를 소집할 것을 결정한다”고 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 연말에 전원회의를 개최한 이후 다시 전원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것은 아니나 다소 이례적”이라며 “특히 농업 관련 문제를 단일 안건으로 상정한 바, 북한의 식량 사정 및 내부 동향을 주시해나가겠다”고 했다.

북한 식량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특히 악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재로 인한 경제난과 자연재해에 더해, 코로나 봉쇄령으로 북·중 교역이 막히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해외로부터의 식량수급뿐 아니라 자체 생산을 위한 비료, 농기계 부족 등 농업 부문은 총체적 타격을 입었다.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선 “1990년대 이후 대기근이 다시 올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오는 8일 인민군 창건일(건군절) 제75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을 앞둔 가운데, 주민 달래기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 내부를 취재하는 일부 매체들은 식량난 와중에 큰 비용을 미사일 개발 등에 쓰는 정권에 대한 주민 불만이 상당하다고 전하고 있다.

임을출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열병식을 앞둔 상황에서 정치국 회의를 열어 군사문제가 아닌 농업문제만을 논의하기 위한 당 중앙위 전원회의 소집을 결정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며 “먹는 문제의 안정이 국정 최우선 순위로 부상해 최대 과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