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 1기, 5·18 행방불명자와 DNA 일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5 23:00:00 수정 : 2022-09-25 21:5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묘지에서 무더기로 발굴된 유골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사람의 유골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행방불명자(행불자) DNA와 대조 분석에서 유골 1기가 행불자와 일치했고 다른 2기도 행불자와 동일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져 5·18 암매장 의혹과 행불자 연관성이 처음으로 드러났다.

2019년 12월 20일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지목된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발굴된 유골. 5·18기념재단 제공

25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에 따르면 2019년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유골 262기 중 판독 가능한 160기 가운데 1구가 행불자 DNA와 일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지난 6월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262기 유골 가운데 유전자 분석이 가능한 160기의 유전자 정보를 조사위에 이관하고 분석했다. 국과수는 이 유전자 정보로 행방불명자 가족들의 유전자 정보와 대조했지만 일치하는 유골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조사위는 국과수와 다른 유전자 조사 기법(SNP)으로 재조사에 착수해 지금까지 60여기를 조사했는데 이 과정에서 1기가 행불자 A씨와 DNA 정보가 99.9998% 확률로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2기도 행불자 유골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교차 분석 과정을 거치고 있다.

 

조사위는 A씨의 사망 원인은 물론 행방불명된 경위와 암매장까지 이르게 되는 과정 등을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묘지에서는 2019년 12월 신원을 알 수 없는 유골 더미가 발견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당시 80여기로 추정된 유골은 국과수가 분류 작업을 거쳐 262기의 유골로 확인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공수부대원들이 사망 민간인 암매장 장소로 지목했던 곳으로, 5·18 행방불명자와의 연관성이 주목돼 왔다.


광주=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유, 수줍은 미소
  • 아이유, 수줍은 미소
  • 빌리 츠키 '너무 사랑스러워'
  • 빌리 하루나 '성숙한 막내'
  • 차주영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