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尹 30분간 만난 뒤 “향후 한·일 정상회담, 아무것도 결정된 것 없어”

입력 : 2022-09-23 10:06:00 수정 : 2022-09-23 10:2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다 “미래지향적으로 관계 발전시켜야... 외교당국 간 협의” 주문
윤석열 대통령(왼쪽)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욕=뉴시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향후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현시점에서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마이니치 신문과 NHK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참석차 찾은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날 가졌던 윤석열 대통령과의 약식회담 이후 앞으로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과의 약식회담에 대해 “일한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려야 할 필요성을 공유하고 미래지향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외교당국간 협의를 가속화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중일 정상회담에 대해 현시점에서 결정된 것은 없다 면서도 “중국에 대해 주장할 것은 주장하고 책임 있는 행동을 요구하면서 공통 과제들에 대해서는 협력하는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를 쌍방의 노력으로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정오쯤 미국 뉴욕에서 30분간 약식회담을 가졌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낮 12시 23분부터 30분간 UN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총리와 약식회담을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첫번째 한일 정상간 ‘약식회담’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 당국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는 동시에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 정상은 또 정상간에도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또 “양 정상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상호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해 나가자는 데 공감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