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지, 전성기 시절 고충 털어놔…“클럽 행사 때 패딩 밑으로 손 들어와. 신체 접촉 심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3 09:47:32 수정 : 2022-09-24 23:0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혼성그룹 코요태의 멤버 신지(본명 이지선·사진)가 과거 전성기 시절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그룹 코요태의 멤버 신지와 빽가(본명 백성현), 김종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김숙이 “과거에는 화장실도 못 갈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고”라며 말문을 열자 신지는 “하루에 13~15개의 스케줄(일정)을 했다”라고 전해 이목을 끌었다. 

 

이어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못 가게 하는 거다”라며 “하나 늦으면 쭉쭉 밀리니깐,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제가 달리는 차에서 울어도 스톱이 안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MC 송은이가 “나이트클럽 행사도 되게 많이 다니지 않았나”라고 묻자 신지는 “거기서 짓궂은 분들이 많이 계셨다”라며 “신체를 너무 많이 만지셨다”라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더불어 “한여름에도 제가 상체를 보호하려고 패딩을 입으면 밑으로 손이 들어왔다”며 “노래가 하고 싶어서 가수가 됐는데 왜 이런 상황에 내몰려야 하나 싶었다”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그때 당시에는 막을 수 없었다”라며 “(나이트클럽에 있던 사람들이) 남자 멤버들도 만지고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종민은 “그래서 우리는 신지를 막는 게 우선이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