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신당 창당 시 ‘지지한다’ 35.9% ‘지지하지 않는다’ 56.0% [한길리서치]

입력 : 2022-09-21 15:25:13 수정 : 2022-09-21 15:2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길리서치, 쿠키뉴스 의뢰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 대상 설문조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떠나기 위해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출당 징계로 당을 나간 뒤 신당을 창당한다면 이를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30%대로 집계된 설문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7~19일 진행해 이날 공개한 설문조사에서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 출당 징계를 할 경우, 이준석 대표가 중심이 돼 신당을 창당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35.9%가 ‘지지한다’고 답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56.0%다.

 

구체적으로 ‘적극 지지할 것’이 17.3%이며 ‘지지할 수 있다’는 18.6%다. 반면에 ‘지지할 것 같지 않다’와 ‘절대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각각 23.8%와 32.2%로 조사됐다. ‘잘 모름·무응답’은 8.1%다.

 

연령별로는 18~29세(20대)의 ‘지지한다’와 ‘지지하지 않는다’는 각각 32.0%와 58.1%로 조사됐으며, 30대는 38.9%·55.7%, 40대 37.6%·53.2%, 50대 38.2%·53.4%(‘지지한다’, ‘지지하지 않는다’ 순)다. 60대 이상에서 지지한다는 답변은 34.2%, 지지하지 않는다는 58.2%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지지한다’와 ‘지지하지 않는다’가 각각 45.1%로 똑같았고, 국민의힘 지지자 중에서는 ‘지지하지 않는다’가 67.6%로 ‘지지한다(28.9%)’보다 훨씬 높았다.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에서 모두 ‘지지하지 않는다’가 58.7%와 56.7%로 ‘지지한다’를 앞섰다. 진보에서도 52.1%가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여당과 야당으로서의 역할에 응답자들은 대체적으로 ‘못하고 있다’는 쪽에 표를 던졌다.

 

국민의힘의 여당 역할에 전체 응답자의 71.4%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고, ‘잘한다’는 26.3%였다. 민주당의 야당 역할을 두고도 전체 응답자의 65.3%가 ‘잘못하고 있다’를, 31.9%가 ‘잘한다’고 응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도 평가에서는 응답자의 37.8%가 ‘잘한다’를, 60.0%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잘모름·무응답’은 2.1%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조사는 무선(88.4%) 자동응답(ARS)과 유선(11.6%)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4.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