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미스, LIV 첫 트로피… 400만弗 ‘잭폿’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19 19:3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PGA 떠나 두 번째 대회서 우승
디펜딩 챔프 존슨, 3타차 공동 2위

캐머런 스미스(29·호주)는 지난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메이저 대회 디 오픈과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등 시즌 3승을 쌓아 세계랭킹 2위까지 올랐다. 그만큼 PGA 투어로서는 중요한 흥행카드였다. 하지만 스미스는 시즌 종료 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자본으로 출범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전격 둥지를 옮겨 PGA 투어에 큰 타격을 안겼다.

캐머런 스미스가 19일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5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슈거그로브=AP연합뉴스

동료의 비난을 무릅쓰고 LIV 시리즈에 합류한 스미스가 두 번째 출전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400만달러(약 56억원)의 ‘잭폿’을 터뜨렸다. 스미스는 19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슈거그로브의 리치 하비스트팜스(파72)에서 열린 LIV 시리즈 5차 대회(총상금 2500만달러)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 4차 대회 우승자인 더스틴 존슨(41·미국) 등 2위 그룹을 3타 차로 제치고 LIV 시리즈 첫 우승컵을 수집했다.

스미스는 지난 5일 LIV 시리즈 데뷔전이던 4차 대회에서는 공동 4위에 오른 데 이어 두 차례 출전 만에 우승하면서 PGA 투어를 등지고 LIV 시리즈를 선택한 보상을 톡톡히 받았다. 스미스는 지난 시즌 PGA 투어 18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 세 차례 등 톱10에 7차례 진입하면서 시즌 상금 순위 2위에 올라 1010만달러(약 141억원)를 벌어들였는데 LIV 시리즈 한 개 대회에서만 거액을 챙겼다.

2타 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스미스는 한 번도 자리를 뺏기지 않고 선두를 달렸다. 16번 홀 3퍼트 보기로 2타 차로 쫓겼지만 17번 홀 버디로 다시 3타 차 여유를 되찾았다. 18번 홀(파5)에서 티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났지만 버디로 우승을 자축했다.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리던 존슨은 2타를 줄여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존슨은 팀 경기에서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