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핀란드 총리 광란 파티 영상 유출…마약 복용 의혹 제기도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2-08-19 08:02:23 수정 : 2022-08-19 08:59: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 마시고 노래, 춤 췄을 뿐 마약은 안 해"

산나 마린(36) 핀란드 총리가 파티에서 춤을 추고 있는 영상이 유출돼 파장이 일고 있다. 마약 복용 의혹까지 휩싸이며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18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BBC 등에 따르면 핀란드 타블로이드 일탈레흐티를 통해 최초 공개된 마린 총리의 파티 영상이 한 차례 삭제된 뒤에도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 되고 있다.

 

해당 동영상에는 마린 총리가 한 가정집에서 가수, 방송인, 국회의원 등 유명 인사 여러 명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춤추고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영상 속에서 핀란드어로 코카인 또는 암페타민으로 추정되는 단어를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는 핀란드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파장은 커졌다.

 

마린 총리는 "몇 주 전 친구들과의 파티에서 술을 마시고 소란스럽게 춤추며 노래를 부르긴 했지만, 술 외에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이러한 것은 완전히 합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숨길 게 전혀 없다. 나는 여가 시간을 친구들과 함께 보낸 것 뿐"이라며 "그것은 내 나이 또래와 다를 게 없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린 총리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페카 하비스토 외무부 장관과 밀접 접촉 후에도 나이트클럽을 찾아 새벽 4시까지 춤을 춘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비판 여론이 일자 페이스북에 부적절 했다고 사과했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