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웃과 함께”… 창원서 익명 기부 천사 잇따라 온정 베풀어

입력 : 2022-08-06 01:00:00 수정 : 2022-08-05 09:5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 창원에서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익명의 독지가들이 온정을 베풀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5일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한 익명의 독지가가 의창구 북면행정복지센터를 찾아와 “경제적으로 힘든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5만원이 든 봉투를 전달하고는 사라졌다.

2016년부터 매달 한 번도 빠지지 않고 5만원을 기탁한 익명의 독지가. 그가 자필로 쓴 봉투에는 "소중한 이웃과 함께"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창원시 제공

신원을 밝히기를 원하지 않는 이 독지가의 선행은 5년 동안 이어져왔다고 한다.

 

그는 2016년부터 지금까지 매달 한 번도 빠지지 않고 5만원을 센터에 기탁해왔다.

 

현금을 넣은 은행 봉투나 흰 봉투 겉면에는 “소중한 이웃과 함께”, “사랑하는 이웃과 함께”, “불우이웃 돕기” 등 자필로 쓴 문구가 적혀 있다.

 

이 독지가는 본인이 과거 힘든 시절 주위의 도움과 관심이 절실했던 기억이 있다며 경제적으로 힘든 이웃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 측은 이 독지가가 기탁한 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거쳐 매달 취약계층과 저소득 가구에 전달하고 있다.

 

이삼규 북면장은 “기부자의 선한 마음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이웃들에게 잘 전달되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지난 3일에도 한 익명의 독지자가 마산합포구 구산면사무실을 찾아와 “구산면 지역 학생들에게 전달해달라”며 200만원 상당의 학용품 500여점을 기증했다.

 

강종순 구산면장은 “행복하고 따뜻한 구산면을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며 “어려운 시기에 이웃을 위한 나눔에 동참한 익명의 기부천사에게 감사드리며 지역 내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