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평, 지지율 20%대 위기에도 “尹 무엇보다 느긋하게 기다릴 줄 알아”

입력 : 2022-08-01 14:51:22 수정 : 2022-08-01 14:5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 변호사 “尹 강일한 리더십·선한 인품에 상대 인격 존중하는 공감·소통능력 탁월” 극찬
“인사 기용 등 결함은 있다”
신평 변호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에 일조한 신평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이 지지율 20%대의 위기를 뚫고 극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달 30일 신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선 “박근혜, 문재인 양 대통령의 허약한 리더십 하에서 여러 부정적 현상들이 파생되었고 국민은 점점 더 강력한 리더십을 가진 대통령을 원하게 되었고, 이는 하나의 시대정신으로 되었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 시대정신을 구현할 수 있는 사람으로 윤석열, 이재명 두 사람이 부상하였고, 국민은 또 다른 이유로 둘 중에서 윤석열을 선택하였다”며 “윤 대통령은 강인한 리더십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선한 인품에 상대의 인격을 존중하는 공감능력과 소통능력이 탁월한 사람이며, 무엇보다 느긋하게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신 변호사는 “물론 그의 정부인사 기용을 바라보는 눈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듯이 그에게도 분명 결함은 있다”며 “이런 윤석열의 실체를 두고, 같은 편에 선 사람들 중 특히 중요한 위치에 있던 두 사람이 윤석열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형편없는 저평가를 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준석 전 당대표는 토론회 한두번 하면 나가떨어질 사람이라고 혹평했고, 다름아닌 선대위원장이던 김종인 선생은 내가 말하는 대로 배우나 하면 될 사람 정도로 낮게 인식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 당시 나는 윤 후보가 갖는 뛰어난 ‘상황지배력’이 타 후보를 능가할 것이라고 장담했다”며 “윤 후보는 김종인 선생과 절연하며 스스로의 힘으로 선대위를 꾸려나가 결국 당선되었다”고 자평했다.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과 이준석, 김종인 두 사람 간의 만남은 바로 잘못된 만남이었고, 양측에서는 항상 불신의 기류가 흘렀으며, 이를 걷어낼 계기가 없었다”며 “이준석, 김종인 두 사람의 윤 대통령에 대한 저평가가 끝까지 바뀌지 않은 것에 그 근본원인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1일 여름 휴가 첫날을 맞은 윤 대통령은 지방 휴양지 방문을 전격 취소하고 서울 모처에 머무르며 정국 구상에 들어갔다.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현재 국정 지지율이 20%대로 주저앉았고 코로나 19 재확산 상황, 당내 상황 어수선 등을 이유로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초 윤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들이 머물렀던 경남 거제 저도에 사흘가량 머무르며 휴식을 취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나 여러 상황이 악화일로를 겪으면 계획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