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리위 출석하며 울먹인 이준석 “지난 1년간 설움 북받친다”

입력 : 2022-07-07 23:48:19 수정 : 2022-07-08 05:38: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윤리위, 심야 마라톤 징계 심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부인한 李
소명 하기 전 취재진 앞 작심 토로
“대선·지선 이기고도 무시 당했다”
7억 각서 의혹 김철근 “소명 충분”
이양희 위원장은 합리적 심의 강조
“윤핵관에 기획된 윤리위? 부적절”
李측 공개발언으로 윤리위 압박도
김근식, “‘도로 한국당’ 회귀” 경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저녁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7일 회의를 열고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등 관련 징계 심의를 했다. 이 대표는 의혹에 관한 소명을 하기 위해 윤리위 회의장에 들어서기 전 울먹이며 “(당대표가 된 후) 지난 1년간의 설움이 북받쳐 올랐다”고 털어놨다. 윤리위가 어떤 결론을 내리든 그 후폭풍이 만만찮을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인 만큼 이날 하루 종일 당 안팎은 말 그대로 ‘폭풍 전 고요’를 방불케 했다.

 

이양희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윤리위원들은 오후 7시쯤부터 국회 본관에서 이 대표와 그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등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논의했다. 김 실장은 앞서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이 불거졌을 때 해당 의혹 제보자인 장모씨를 만나 7억원의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이 위원장은 회의 시작 전 취재진과 만나 “요즘 터무니없는 말이 난무하고 있다”며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윤리위다, 마녀사냥식 징계, 윤리위를 폐지할 권한이 당대표에게 있다 등의 반응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수사기관의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 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스스로 윤리위의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윤리위원들은 어떠한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고 오롯이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근거해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7일 저녁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이 열리는 국회 대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 실장과 이 대표는 차례로 윤리위에 출석해 소명했다. 김 실장은 소명을 마친 뒤 “충분히 소명했다. 우리 윤리위원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9시20분쯤 회의장 앞에 도착한 이 대표는 기자들 앞에 서서 “저에게 제기되는 여러 의혹은 성실하게 소명하겠다. 하지만 사실 지난 몇 개월 동안 기다렸던 소명 기회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무겁고 허탈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를 비판하는 세력이 대표 임기인) 지난 1년 동안 그렇게 달려온 저를 보면서 뒤에선 무슨 생각들을 했었고, 뭘 하고자 기다려왔던 건지 궁금하다”면서 “왜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하고도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축하나 대접을 받지 못했으며, 다시 한 번 또 (자신을) 갈아 넣어서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난 뒤에도 공격당하고, 면전에서 무시당해야 하는지”라며 작심 토로했다.

 

 

이날 이 대표와 김 실장은 윤리위원들에게 자신들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오전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증거인멸 사실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 의무 위반이라는 것이 징계 사유가 되는지 의문”이라며 “증거인멸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리위는 이 대표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 외에도 품위유지 의무 위반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김 실장은 또 “장씨에게 7억원의 투자유치 각서를 써준 건 그야말로 호의로 한 것이고, 개인적인 일에 불과하다”며 “이 대표 일과 무관하게 작성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앞서 이 대표 측은 아직 경찰 수사 결과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가장 약한 징계인) ‘경고’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은 윤리위를 압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BBS라디오에서 “정치가 아니라 팩트에 기반해 상식에 맞는 판단을 내리는 게 옳은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SNS를 통해 “강성보수 지지층의 이 대표에 대한 미움만으로 그를 강제로 끌어내린다면 그야말로 ‘도로 한국당’으로 회귀하게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 3명 중 1명은 이 대표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이날 나왔다.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이 33.8%로 가장 많았다. ‘(이 대표의) 임기인 내년 6월까지 대표직을 수행해야 한다’는 23.3%, ‘당 윤리위원회 결정에 따라야 한다’는 20.7%, ‘경찰 수사를 기다려야 한다’는 17.8%, ‘잘 모르겠다’는 4.5%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주영·배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