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롯데제과,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 판매액 20억 넘었다

입력 : 2022-06-24 11:33:10 수정 : 2022-06-24 11:3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제과는 지난달 출시한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의 판매액이 20억원을 넘었다고 23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지난달 말 온라인과 백화점 등에서 과자류와 빙과류 등 디저트 총 5종을 선보였다.

 

이들 제품에는 설탕 대신 감미료인 에리스리톨과 말티톨이 들어가 일반 제품에 비해 칼로리가 낮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회사는 이달 초부터 제품 판매를 슈퍼마켓, 할인점 등 대부분의 유통채널로 확대했고 제품을 경험한 소비자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후기를 공유했다"며 "판매 추세가 예상치를 뛰어넘어 준비했던 초도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는 등 일부 유통점에서는 물량 부족으로 제품 공급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앞으로 초콜릿, 캔디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제로' 브랜드를 더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