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질병청 “원숭이두창 확진자 접촉자 중 백신 접종 동의자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4 10:54:50 수정 : 2022-06-24 10:5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급증하면서 추가 유입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TV에 원숭이두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뉴스1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이용한 승객 중 ‘중위험 접촉자’ 모두 백신 접종에 동의하지 않았다.

 

질병관리청은 24일 중·고위험 접촉자를 대상으로 한 원숭이두창 백신 접종과 관련, “중위험 접촉자분들께 노출 후 접종에 관해 설명했고, 접종에 동의하신 분은 없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지난 22일 확진자의 앞뒤좌우대각선에 앉은 비행기 승객 8명을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했다. 고위험 접촉자는 없었다. 원숭이두창 환자 중위험 이상 접촉자에 대해서는 희망할 경우 원숭이두창 2세대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계획은 없다. 

 

정부는 현재 2세대 사람두창 백신 3502만명분을 비축하고 있다. 이 백신은 원숭이두창에 약 85%의 예방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살아있는 두창 바이러스의 독성을 약화시켜 체내에 주입하는 생백신이다.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접종할 수 없고, 심근염, 뇌염 등 부작용 우려가 있다. 1978년 이후 국내에서 두창 백신 접종은 중단됐다.

 

정부는 3세대 백신 도입을 추진 중이다. 덴마크 바바리안 노르딕사가 개발한 것으로, 바이러스 노출 4일 이내 접종하면 85% 내외 예방 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과 영국 등은 원숭이두창 밀접 접촉자에 두창 백신을 맞히는 이른바 ‘포위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