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제난에 강진 덮친 탈레반 “국제사회 지원을”

입력 : 2022-06-23 19:38:39 수정 : 2022-06-23 21:2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도부 “비참한 상황… 수습 총력 기울여”
자금 유입 우려 현금 지원 꺼리는 분위기
韓, 100만弗 규모 긴급 인도적 지원 제공
23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한 창고에서 아프가니스탄 지진 피해 지역에 제공할 텐트, 담요, 응급 의약품 등 구호 물품을 실은 트럭들이 아프간으로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   이슬라마바드=AP/뉴시스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 탈레반이 1000명 이상이 숨진 강진 사태와 관련해 국제사회 지원을 호소했지만 난항을 겪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탈레반 지도부의 고위 간부인 아나스 하카니는 본인 트위터에 “정부는 가능한 선에서 (지진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국제사회와 구호단체가 비참한 상황에 놓인 아프간 국민을 지원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가디언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지원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부터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하면서 서방의 경제제재가 강화됐기 때문이다. 이란과 독일, 유럽연합(EU) 등은 아프가니스탄 지원 의사를 밝혔으나, 탈레반 자금으로 흘러들어갈 것을 우려해 현금 지원은 꺼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은 “긴급 구호작업은 인도주의 지원으로 분류돼, 제재에서 면제된다고 봐야 한다”며 “(그럼에도) 이런 사례가 발생하는 것은 아프가니스탄 일반 원조가 얼마나 부족한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정정 불안 여파로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하는 구호기관 수도 격감했다. 미국 CNN방송은 “소수의 구호단체만 남았지만 이마저도 점점 줄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23일 아프가니스탄 강진 피해자 지원을 위해 100만달러(13억여원)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이 양자 차원이 아니라 국제기구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사태 추이를 주시하고 있으며, 미국 국제개발처(USAID)와 다른 연방정부 파트너들에게 (지진으로) 가장 영향을 크게 받은 사람들을 원조하기 위한 미국의 대응 옵션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다.


이병훈·김선영 기자, 워싱턴·베이징=박영준·이귀전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