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킨에 머리카락 나왔지만 별점1개·“안 먹는다” 댓글, 당장 사과하라…당당한 사장님

입력 : 2022-06-23 16:36:02 수정 : 2022-06-23 16:3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환불도 거부
사진=켜뮤니티 캡처

 

배달주문한 치킨에서 이물질이 나와 문제를 지적하자 ‘블랙컨슈머’라며 환불을 거부하고 되레 사과를 요구한 자영업자가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블랙컨슈머’는 기업 등을 상대로 부당한 이익을 취하고자 제품을 구매한 후 고의적으로 악성 민원을 제기하는 이를 말한다.

 

전날인 22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치킨집 업주와 소비자간의 언쟁이 담긴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이날 주문한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걸 보게 됐다.

인천의 한 치킨집에서 배달한 음식에 머리카락이 나왔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이에 당황한 그는 온라인 주문 플랫폼에 해당 치킨집의 위생 상태를 지적하며 리뷰로 별점 1점과 “다신 안 먹음”이라는 글을 남겼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업주가 먼저 사과하고 환불 등을 얘기할 법 하지만 상황은 그렇지 못했다.

 

업주 B씨는 “머리카락이 들어간 거 같은데 먼저 죄송하다”면서도 A씨가 작성한 리뷰를 문제 삼으며 되레 충고와 사과를 요구했다.

 

B씨는 A씨가 별점 1점과 “다신 안 먹음”이라고 적은 리뷰로 다른 고객들에게 별점 5개를 받아야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A씨를 ‘블랙컨슈머’라고 규정하며 매장 전화가 아닌 자신의 휴대전화로 전화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덧붙여 그는 “고객에게 잘못이 있으니 환불은 안 하겠다”며 “다음부터 안 시키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