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민 행안장관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 결재전에 인사공지"

입력 : 2022-06-22 19:46:00 수정 : 2022-06-22 19:4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길들이기' 논란에 행안부 "사실과 달라" 설명자료 내고 부인
이 장관, 다음주 기자간담회에서 입장 설명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퇴근하고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전날 경찰 인사안을 행안부가 바꾼 것이냐는 질문에 "(사실여부를)확실히 해야 하는데 그게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결재를 한번 밖에 하지 않았고, 기안 단계에 있는 것을 경찰청에서 인사 공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경찰 치안감 인사 발표 2시간여 만에 7명의 보직이 바뀐 데 대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2일 "대통령 결재가 나기 전에 경찰이 공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전날 경찰 인사안을 행안부가 바꾼 것이냐는 질문에 "(사실여부를)확실히 해야 하는데 그게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결재를 한번 밖에 하지 않았고, 기안 단계에 있는 것을 경찰청에서 인사 공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 결재 나기 전에 자체적으로 먼저 공지하더라. 그래서 이 사달이 났다. 대통령은 (21일 오후) 10시에 딱 한 번 결재하셨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전날 자신이 조지아 출장에서 돌아와 치안감 인사안에 제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취재진 앞에서도 "(인사 번복은) 전혀 없었다"면서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아마 경찰청에서 기안 만드는 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고 재차 밝혔다.

행안부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이번 사안은 중간 검토단계의 인사자료가 외부에 미리 공지돼 발생한 혼선"이라며 "행안부가 최종 결재안을 정정하거나 번복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인사권자의 결재 전에 경찰청 내부망과 기자실에 공지된 자료에 오류가 발견돼 경찰청에서 이를 바로잡았다는 설명이다.

용산 대통령실 관계자도 이날 "대통령실은 경찰 인사안을 수정하거나 변경한 사실이 전혀 없다"면서 "인사안이 번복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날 행안부 내 이른바 '경찰국' 설치와 '경찰청장 지휘규칙' 제정 등의 내용을 담은 행안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이 발표되고, 이 장관이 조지아 출장에서 귀국하자마자 대규모 물갈이 인사가 이뤄졌다.

게다가 인사 발표 2시간여 만에 대상자 7명의 보직이 번복되는 초유의 사태까지 벌어지면서 정부가 '경찰 길들이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일각에서 나왔다.

한편 이 장관은 '경찰국' 설치와 관련해 "경찰국 설치 여부도 아직 검토 안 해봤다. 어제 (자문위) 결과가 나왔고 내가 어제 귀국했기 때문에 검토해봐야 한다"고 원론적으로만 답했다.

또 '경찰청장 지휘규칙' 제정에 대해서도 "아직 보고 못 받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르면 다음주 쯤에 기자간담회를 한번 하려고 한다"면서 간담회에서 자세히 입장을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창룡 경찰청장 면담 일정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