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발레社, 韓 중고생 30명에 장학금

입력 : 2022-06-23 01:00:00 수정 : 2022-06-23 00:11: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스코는 브라질 철광석 공급사인 발레(Vale)와 함께 국내 중·고등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등 인재 육성 프로젝트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는 이날 서울 강서구의 ‘희망친구 기아대책’ 사무실에서 신수철 포스코 원료2실장과 발레 도쿄지사의 루이스 알케레스 판매총괄 등이 참석한 가운데 GEM(Go Extra Mile) 매칭펀드 기금 10만달러(약 1억2900만원)를 기아대책 측에 전달하고, 장학생으로 선발된 중·고교생 30명에게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GEM 매칭펀드는 광산-철강 업계 간 최초의 글로벌 매칭펀드로, 지난해 5월 포스코와 발레는 GEM 매칭펀드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와 발레는 각각 연간 5만달러씩 2년간 총 20만달러의 기금을 모아 한국과 브라질에 1년씩 번갈아가며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에는 기금 10만달러를 발레의 철광석 광산 소재지 인근 브라질 마라바 지역 학생들의 대학 입시 지원에 사용했다. 올해는 비정부기구(NGO)인 기아대책과 함께 국내 청소년 30명에게 장학금과 함께 도서, 진로 설계 코칭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GEM 매칭펀드를 통해 10개 공급사와 함께 현재까지 총 200만달러의 기금을 조성했다. 조성된 기금은 광산지역 인재 육성과 숲 조성, 생물 다양성 보전 등에 활용하고 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