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尹 정부, 부유세 감세만…서민 이자 부담 대책 지원 시급"

입력 : 2022-06-22 14:56:18 수정 : 2022-06-22 14:5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은행聯 이어 서금원 찾아 "尹 정부 경제정책은 달나라에"
"커진 이자 부담, 국가적 위기로 치닫기 전에 대책 마련해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서민의 대출금리가 급격하게 상승하지 않도록 점검하고 대출상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대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민금융진흥원을 찾아 "치솟는 물가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자이언트 스텝'에 따른 금리 인상은 서민의 주머니 사정을 하루하루 압박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리 폭등은 소상공인 취약계층 일상의 불안을 넘어 고통이 되고 있다"며 "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경제위기 대응은 안일함과 나태의 결정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지원책은 전무하다시피 한 반면, 법인세와 종합부동산세, 주식 관련 세금 등 부유세와 관련한 감세만 쏟아내고 있다"며 "국민은 당장 점심값 고민에 시름이 느는데 윤석열 정부의 경제정책은 달나라에 가 있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금리 인상으로 커진 국민 이자 부담이 국가적 위기로 치닫기 전에 미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신속, 능동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송기헌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대출금리가 1%p(포인트) 오를 시에는 사업자금과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연간 이자 부담액이 1240억원, 1인당 200만원씩 증가한다"며 "서민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지난 17일에도 은행연합회를 찾아 대출금리 인상의 속도 조절과 대출상환 기간 연장 등을 당부한 바 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