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평창영화제 공무원 200명 참석” 강제동원 논란

입력 : 2022-06-21 20:44:09 수정 : 2022-06-21 20:4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제평화영화제 23일 개막 앞서
군청·읍·면 부서별 참여인원 지정
郡 “보상 차원 초과근무수당 지급”
직원들 “자리 채우기용… 부적절”
강원 평창군청 전경. 뉴스1

2022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이달 23일 공식 개막하는 가운데 영화 상영 일정에 공무원을 사실상 ‘강제 동원’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세계일보 취재에 따르면 강원 평창군은 최근 ‘2022년 제4회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공무원 관람 계획’을 수립했다.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6일간 개최되는 영화제에 평창군청 24개 부서, 8개 읍·면 직원들을 참여시키는 것이 계획의 골자다. 동원하는 공무원은 200명에 달한다.

문제는 이번 공무원 관람 계획이 강제성을 띤 이른바 ‘강제 동원’에 가깝다는 점이다. 평창군은 계획에 따라 부서별 동원 인원을 지정했다. 개인의 자발적 참여를 권장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참가 인원 미달 시 각 부서별 강제 동원이 불가피한 구조다.

평창군 역시 이번 계획을 두고 “사실상 강제적 동원인 만큼 보상적 개념으로 초과근무수당 지급과 출장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A공무원은 “군청 근처도 아니고 차로 50분이나 걸리는 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군이 예산을 지원하는 영화제라고 하지만 자리 채우기용으로 직원들을 동원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2022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위드, 시네마(with, CINEMA)’를 슬로건으로 23일부터 6일간 강원 평창군 올림픽메달플라자 등에서 진행된다.


평창=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