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리’호 발사 성공에 尹 ”항공우주청 설치, 산업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

입력 : 2022-06-21 18:54:21 수정 : 2022-06-21 21:0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참모진과 발사 화상으로 지켜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누리호(KSLV-Ⅱ) 2차 발사 결과를 보고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하자 “이제 우리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렸다”며 “공약으로 언급한 항공우주청을 설치해 항공우주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누리호 발사 성공을 확인한 직후 연구진과 가진 화상 연결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을 비롯한 참모진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누리호 2차 발사가 최종 성공했음을 보고드린다”고 말하자 박수를 치고 곳곳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이어 항공우주연구원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개발본부장이 “설계된 비행 계획에 따라 모든 비행 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했으며, 고도 약 700㎞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해 목표궤도에 투입했다”고 보고하자 재차 박수가 터져 나왔다.

 

윤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 성공에 대해 “30년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이었다”며 “이제 우리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우리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우주로 뻗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애써주신 항공우주연구원의 연구진 여러분, 그리고 항우연과 함께 이 과제를 진행해준 많은 기업과 산업체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노고에 대해 국민을 대표해 치하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학기술정통부 직원 여러분도 정말 고생 많이 했다“며 ”앞으로 우리의 항공우주 산업이 이제 세게에서 내로라하는 국가로서, 우주 강국으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