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누리호 성공에 "우주로 가는길 열려…항공우주산업 체계적 지원"

입력 : 2022-06-21 20:30:32 수정 : 2022-06-21 20:3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서 누리호 발사 지켜봐
이종호 장관 "최종 성공"보고하자 尹 "박수칩시다"
"30년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 박수 환호성 터져
"우리 청년들의 꿈과 희망도 우주로 뻗어나갈 것"
"내로라하는 우주강국으로 발전위해 다함께 노력"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누리호 발사 성공 결과를 보고 받은 후 밝은 표정으로 엄지를 치켜올리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하자 "이제 우리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렸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우리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우주로 뻗어나갈 것"이라고 기쁨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에서 TV 생중계를 통해 누리호 발사 성공을 참모들과 지켜본 후 이같이 말하면서 "30년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나로 우주센터로 연결된 영상을 통해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누리호 2차 발사가 최종 성공했음을 보고드린다"라고 하자 "박수 한번 칩시다"라고 했고 배석자들은 모두 박수를 치며 환호성을 질렀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애써주신 우리 항공우주원의 연구진 여러분, 이 과제를 함께 진행해준 많은 기업과 산업체 관계자 여러분에 감사드리고 여러분의 노고에 대해 국민을 대표해 치하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과학기술정통부 직원 여러분 정말 고생 많이 하셨다. 앞으로 우리 항공우주산업이 이제 세계에서 내로라 하는 국가로서 우주 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제가 공약한 바와 같이 항공우주청을 설치해 이 항공우주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 고맙습니다"라며 박수쳤다. '엄지척'을 해보이기도 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누리호는 성능검증 위성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켰고 남극 세종기지를 통해 성능검증위성과 교신에도 성공했다"며 "오늘로써 우리나라도 독자적인 우주수송능력을 확보해 자주적 우주개발 역량을 갖추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님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의 지지와 성원 덕분"이라며 "앞으로 계획한 누리호 후속발사도 차질없이 준비하고 보다 성능이 향상된 차세대 발사체 개발을 통해 세계 7대 우주강국으로의 도약을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4시 누리호는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돼 목표 궤도 700㎞까지 정상 비행을 마쳤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사 성공을 공식화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