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길이 4m·무게 300㎏'…캄보디아서 '세계 최대' 민물고기 발견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2-06-21 16:52:08 수정 : 2022-06-21 16:5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메콩강서 초대형 노랑가오리 잡혀…음향 태그 달아 방생
사진=AFP연합뉴스

캄보디아의 메콩강 유역에서 무게 300㎏의 초대형 민물고기가 잡혔다.

21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주 캄보디아 북부 스퉁 트렝주의 메콩강에서 한 어부가 노랑가오리를 낚아 올렸다.

이번에 잡힌 노랑가오리는 주둥이부터 꼬리까지 길이가 4m에 달하며 무게는 300㎏이다.

이는 지금까지 전세계에서 잡힌 민물고기 중에서 가장 큰 개체라고 미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연구팀 '메콩강의 경이'는 전했다.

무게만 해도 저지대에 서식하는 고릴라 평균치의 배를 넘는다.

이전 최대 기록은 지난 2005년 태국의 메콩강에서 잡힌 무게 293㎏의 초대형 메기가 세웠다.

앞서 지난달에도 스퉁 트렝주의 메콩강에서는 길이 4m에 무게 180㎏인 가오리가 잡혔다.

메콩강의 경이를 이끄는 어류학자 제브 호건은 "지난 20년 동안 6개 대륙의 강과 호수에서 대형 어류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면서 "이번에 발견된 노랑가오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접한 가장 큰 개체이며 기록상으로도 그렇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노랑가오리의 행동 방식을 연구하기 위해 음향 태그를 부착해 다시 메콩강에 방생했다.

메콩강에는 1천여종의 어류가 서식하고 있으며 노랑가오리 외에도 길이 3m에 무게가 270㎏에 달하는 대형 메기 등의 민물고기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콩강은 중국에서 시작돼 남쪽으로 태국,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을 거쳐 흐르며, 인근에 거주하는 6천만명이 어업 등을 통해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플라스틱 폐기물과 댐 건설 때문에 어류 생태계가 위기에 처해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