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김 여사, 尹이 일일이 챙기기 어려운 ‘국정 사각지대’ 살필 것”

입력 : 2022-06-20 07:00:00 수정 : 2022-06-20 09:3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일주일간 6번 외부 행보…잠행→본격 활동모드 전환?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사진)가 역대 영부인들과의 릴레이 면담을 마치고 다음 행보를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외부 활동에 대한 비판적 시선이 가시지 않고 있지만, 이른바 '조용한 내조'의 틀을 뛰어넘어 대통령 배우자의 역할을 지속하겠다는 게 김 여사 측의 계획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여사가 여성, 청년, 문화 등의 분야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윤 대통령이 일일이 챙기기 어려운 국정의 '사각지대'를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지난주 13일부터 18일까지 6건의 외부 일정을 소화하며 광폭행보에 나섰다.

 

지난 13일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데 이어 14일에는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의원 부인들과 오찬을 가졌으며 16일에는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를 예방했다.

 

17일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를 찾은 보훈 가족 및 국가 유공자 130명을 용산 전쟁기념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김 여사는 이날 상경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비공개 차담을 갖기도 했다.

 

주말인 18일에는 단독 행보로 조종사 고(故) 심정민 소령의 추모 음악회에 참석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나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는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김 여사 방문을 일단 정중히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여사를 예방하러 경남 김해 봉하마을 사저를 찾았을 때 '지인 동행'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관행에 따라 비교적 순조롭게 일정을 마무리했다는 게 내부 평가라고 한다.

 

윤 대통령 임기 초 잠행 모드에서 본격 활동 모드로 전환한 김 여사는 조만간 동물권 보호나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에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거론된다.

 

김 여사는 앞서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에서 "동물권에 대한 사회적 이해도를 확장하는 작업과 함께 소외계층에도 꾸준히 관심을 쏟을 것"이라며 활동 방향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싱가포르 신문인 스트레이츠타임스 한국 특파원인 창 메이 춘 기자는 이날 "김 여사가 최근 개 식용에 반대하고 나섰다"는 내용의 기고문을 자사 지면뿐 아니라 영국 선데이타임스 등에 실었다.

 

그는 "김 여사가 식용 개들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사육되고 있다고 경고하고, 정부가 관련 산업의 종식을 위해 유통업자들의 전직을 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라고도 했다.

 

김 여사는 전문 분야인 전시 기획 쪽으로도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어 청와대 소장 미술품을 정리하고 일반에 공개하는 데 김 여사가 기여하는 방안이 한때 김 여사 주변에서 아이디어 차원으로 논의된 적 있다.

 

과거 영부인들의 전례를 고려, 외부 행사에 윤 대통령과 나란히 참석하는 것도 꺼리지 않을 전망이다.

 

김 여사는 지난 17일 보훈 가족 및 국가 유공자 초청 오찬시 평소 행사에서 윤 대통령보다 반걸음 정도 뒤에서 걸었던 것과 달리 나란히 걷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다만 신중한 기류도 읽힌다.

 

야권을 중심으로 소위 '처가 리스크' 제기의 연장선에서 비선 논란 프레임 등을 걸고 비판적 목소리를 키우고 있는데다, 김 여사 팬클럽 등에 대한 일부 여론도 곱지 않은 상황이다. 여권 일각에서도 제2부속실 부활 또는 전담팀 설치 등 공적 기구를 통한 체계적 일정 지원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 여사가 이날 오후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에 윤 대통령과 부부 동반으로 참석할 예정이었다가 불참으로 일정을 변경한 것도 이런 측면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당초 참석하기로 한 김 여사는 따로 챙겨야 할 일이 있어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별도 외부 일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 시점에서 제2부속실 설치 논의를 공식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기존 부속실 직원이 필요에 따라 보좌하면 된다는 인식이다.

 

현재 부속실에서는 4∼5명가량의 행정관이 김 여사 일정과 수행 업무에 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2부속실 폐지는 윤 대통령 공약 사항"이라며 "이를 어떻게든 지키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