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규리, 故 구하라 그리움 여전...“나만 없으면 되지 않나 생각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8 11:19:58 수정 : 2022-06-18 11:19: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카라 출신 박규리가 故 구하라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낸다.

 

24일 방송될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박규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박규리는 카라로 함께 활동했던 故 구하라에 대한 그리움과 함께 “멤버가 떠났으니까, 그걸 보고 더이상 못버티겠다”, “저도 사람이니까”, “‘나만 없으면 되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굉장히 많이 든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박규리는 다른 누군가를 언급한 듯 “어느날 갑자기 전화가 와서... 그 친구를 만나면서 기사들이 좀 많이 났다. 협박 같은 일도 있었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다.

 

한편 카라는 지난 2007년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으며 故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24일 향년 28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