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년 만에 정상 탈환, NBA 챔피언은 골든스테이트…MVP는 커리

입력 : 2022-06-17 13:35:39 수정 : 2022-06-17 13:3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커리 34점 활약' 보스턴 4승 2패로 꺾어…팀 통산 7번째 우승
지난 16일(현지시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드 스티븐 커리(30)가 TD가든에서 열린 2022 NBA 파이널 6차전에서 보스턴 셀틱스를 꺾고 래리 오브라이언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보스턴 셀틱스를 꺾고 4년 만에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았다.

팀 통산 7번째 우승으로,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에 NBA 왕좌를 탈환하며 2010년대 중·후반을 주름잡았던 '왕조의 귀환'을 알렸다.

골든스테이트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열린 챔피언결정(7전 4승제) 6차전에서 보스턴을 103-90으로 꺾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 2패가 된 골든스테이트가 챔프전 정상에 올랐다.

2014-2015시즌부터 2018-2019시즌까지 다섯 시즌 연속 챔프전에 올랐지만,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이후 두 시즌 동안 플레이오프(PO)에도 오르지 못했던 부진의 역사를 이번 시즌 우승으로 털어버렸다.

지난 16일(현지시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드 스티븐 커리(30)가 TD 가든에서 열린 NBA 파이널 6차전 보스턴 셀틱스 센터 앨 호포드(42) 앞에서 득점을 시도하고 있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올 시즌 정규리그를 서부 콘퍼런스 3위(53승 29패)로 마친 골든스테이트는 PO에서 덴버 너기츠, 멤피스 그리즐리스, 댈러스 매버릭스를 차례로 꺾고 동부 2위 보스턴(51승 31패)과 마지막 결전을 치렀다.

4차전까지 2승 2패로 막상막하의 경기력을 보였지만, 5차전부터 전력의 우위를 보이며 내리 2경기를 따낸 끝에 2014년부터 시작한 '골든스테이트의 시대'가 끝나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프렌차이즈 스타 스테픈 커리, 클레이 톰프슨, 드레이먼드 그린이 함께 주전으로 나서며 합을 맞췄던 2014-2015시즌부터 8시즌 동안 골든스테이트는 6번 챔프전에 올라 네 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NBA 챔피언결정전 최다 우승 기록(18회)이자 14년 만에 패권 탈환을 노렸던 보스턴은 최종 문턱에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보스턴은 2009-2010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LA 레이커스에 3승 4패로 분패한 이후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 네 번 올랐으나 모두 패해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좌절됐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드 스티븐 커리.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챔프전 최우수선수(MVP)에는 투표권자 11명 만장일치로 커리가 선정됐다.

2009년 NBA 드래프트 전체 7순위로 골든스테이트 유니폼을 입은 34세 커리는 이번 시즌 팀이 정상에 오르는 데 일등공신이었다.

5차전까지 경기 당 평균 30.6점, 5.8리바운드를 올리고 5개의 3점을 꽂아 넣으며 맹활약했던 커리는 6차전에도 34점 7어시스트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 수상으로 커리는 이전까지 팀의 주축으로 3번 우승했는데도 한 번도 챔프전 MVP를 받지 못했던 한을 풀었다.

시리즈 내내 경기당 10점을 넣지 못하며 부진했던 그린도 이날 경기에서는 12점 12리바운드 8어시스트 2스틸 2블록슛으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보스턴 셀틱스의 가드 제일런 브라운. AP연합뉴스

보스턴에서는 제일런 브라운이 34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전반 1점에 그쳤던 앨 호퍼드도 19점 14리바운드를 올리며 끌려가던 후반 분전했다.

보스턴으로서는 18개 슛 중 12개를 놓치며 13점에 그친 에이스인 제이슨 테이텀의 부진이 뼈아팠다.

테이텀은 앤드루 위긴스와 그린 등 전문 수비수의 방해에 여러 차례 실책을 저지른 데 더해 상대적으로 수비력이 떨어지는 커리 앞에서도 연이어 슛을 실패했다.

테이텀이 실책 5개를 범하는 등 보스턴은 무려 22개의 실책을 하며 자멸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보스턴 셀틱스의 가드 제이렌 브라운이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6차전 4쿼터 도중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센터 케번 루니를 상대로 슛을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의 유기적인 팀 수비와 강력한 1대1 대인 수비에 막혀 경기 중 슛을 던진 횟수 자체가 상대보다 12개 부족한 80개에 그쳤다.

5차전 분패 이후 홈인 TD가든에서 반격을 벼르던 보스턴이었지만, 이날 경기 초반 분위기를 가져간 쪽은 골든스테이트였다.

1쿼터를 27-22로 앞선 골든스테이트는 2쿼터에는 27-17로 보스턴을 더욱 압도했다.

커리가 전반에만 12점에 5어시스트를 올리며 팀의 54-39 리드를 이끌었다.

보스턴은 3쿼터 브라운의 활약을 앞세워 쿼터 종료 시점 76-66까지 따라붙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4쿼터 초반 테이텀이 그린과 위긴스 앞에서 연이어 슛을 놓치며 점수 차가 10점 이상으로 벌어졌다.

결국 보스턴은 경기 종료 1분을 남겨두고 테이텀과 호퍼드를 빼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골든스테이트는 위긴스를 빼고 베테랑 안드레 이궈달라를 투입하며 승부의 추가 기울었음을 확인했다.

◇ 17일 전적

▲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4승 2패) 103(27-22 27-17 22-27 27-24)90 보스턴 셀틱스(2승 4패)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