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가부 ‘2022년 통계’ 발표

9~24세 사망 원인 10년째 1위
37%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19% “코로나로 절친과 멀어져”
초·중·고 10명 중 7~8명 사교육

청소년 사망자 중 절반이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청소년의 대면 활동이 감소함에 따라 청소년 10명 중 2명은 ‘절친’과 관계가 멀어졌고 스마트폰 의존도는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각종 통계에서 청소년 관련 내용을 재분류해 25일 발표한 ‘2022년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청소년(9∼24세)의 사망원인 1위는 10년째 극단 선택이었다. 이어 안전사고, 암(악성 신생물) 순이었다.

청소년 사망자 수는 2020년 기준 1909명으로 2011년(2765명)과 비교하면 30%가량 줄었지만, 같은 기간 극단 선택으로 인한 청소년 사망자 수는 931명에서 957명으로 오히려 소폭 늘었다. 33.7%였던 사망자 중 극단 선택 비율은 10년 새 50.1%로 커졌다. 극단 선택으로 사망한 청소년의 수는 2015년 708명까지 줄었다가 2016년부터 다시 늘기 시작했다. 다만 이지연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후진국형 사망원인인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 비율이 낮아진 것이 극단 선택 사망자 비율이 높아진 데 영향을 준 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1년 30%에 달했던 안전사고에 의한 청소년 사망자 비중은 꾸준히 하락해 2020년 절반인 16% 정도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유행은 청소년의 친구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진 반면 친구와는 소원해질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지난해 13∼24세 청소년의 17.7%는 가족과의 관계가 가까워졌다고 답했지만, 18.7%는 절친한 친구와 사이가 멀어졌다고 응답했다.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이용하고 이를 조절하는 능력도 떨어지는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해당하는 10대 청소년은 전년보다 소폭 늘어 37%에 달했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청소년은 2016년 이후 줄곧 30% 안팎에 머물다가 2020년(35.8%)부터 증가하고 있다. 10대 청소년의 주 평균 인터넷 이용시간은 24.9시간이었다.

대면 수업이 줄고 원격수업이 일상이 됐지만 온라인 수업 만족도는 낮았다. 13∼18세 청소년 10명 중 9명(92%)은 원격수업을 했지만 원격수업이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한 청소년이 60.7%에 달했다. 초·중·고등학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75.5%로 전년보다 9%포인트 늘었고 주당 평균 사교육 시간도 6.7시간으로 전년과 비교해 1.4시간 늘었다. 학교에서 정상수업이 이뤄지지 않자 사교육을 찾은 학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청소년(9∼24세) 인구는 계속해서 줄어들어 2060년에는 총인구의 10.7%로 주저앉을 전망이다. 올해 청소년 인구는 지난해(약 839만명)보다 3% 남짓 감소한 814만7000여명으로 총인구의 15.8%다.

이에 따라 청소년 중 학령인구(6∼21세) 비중도 올해 총인구의 14.5%(748만2000여명)에서 2060년 9.8%(416만7000여명)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