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중권 예언 “6·1 지방선거서 민주당 4~5석에 그칠 것. 이재명 도움 안 돼”

입력 : 2022-05-21 06:00:00 수정 : 2022-05-25 09:1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오는 6월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 결과에 관해 “13(국민의힘)대 4(더불어민주당)나 12대 5, 아니면 13대 4 그 정도지 않을까”라며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를 예측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지난 19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지방선거 판세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번 지선에서 17개 광역단체장을 뽑는데 민주당이 4~5곳에서 승리할 거란 전망이다.

 

진 전 교수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민주당한테 유리한 선거 국면은 아니”라고 짚었다.

 

이어 “대선 이후 항상 정권 안정론이 우세하기 마련이고, 그 다음에 지방선거지 않나? 지방정부는 항상 중앙정부의 관련 속에서 예산을 따낼 수가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여당이 유리한 데다가 지금 야당 같은 경우 대표주자들이 문제가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도 그렇고, 송영길도 그렇고, 대선 패배에 책임을 져야 될 사람들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바로 나왔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들이) 또 잘하느냐라고 하면 또 잘하지도 못하고 있다. 왜냐하면 계속 유세하다 보면 항상 잡음이 발생을 하고 있다. 애를 밀친다든지, 사람들이 앉아 있는 벤치 위에 그냥 탁 올라가서 연설을 한다든지, 사람들이 혼비백산해서 도망가잖나. 이게 굉장히 애거센트릭하다, 자기밖에 모른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고 최근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등에 관한 유세 논란을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에 그치지 않고 “심지어는 구급차 지나가는데 거기서 사진 찍고, 그 다음에 욕설하고 지나갔다고 쫓아가서 법적으로 불법이니 뭐니 이렇게 해서 스트리트 파이팅까지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고 이 위원장을 거듭 ‘저격’했다.

 

그는 “제가 이분이 다시 나오려면 3가지를 얘기하지 않았나? 세 번째가 ‘이미지 개선’이었는데 그런 개선 없이 나왔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이분이 사실 판세에 도움이 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이어 “오히려 이분이 등장한 이후에 인천도 그렇고 경기도도 그렇고 약간 오히려 더 지지율이,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경향들을 보이고 있다라는 걸 위기감으로 받아 안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