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현·박지빈, 연애 발전 가능성? “연애는 안 하지만 연인” “보고 싶어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4-05 10:54:35 수정 : 2022-04-05 10:5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JTBC ‘아주 사적인 관계 – 우리 사이’ 방송 화면 캡처

 

악뮤 수현(본명 이수현)이 배우 박지빈과 ‘남사친’ 케미를 자랑했다.

 

4일 방송된 JTBC ‘아주 사적인 관계 – 우리 사이’에서는 박지빈과 수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지빈은 이수현의 첫인상에 대해 “팬으로서 신기했다”라면서도 “첫날이 지나고 또 보고 싶고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박지빈은 이수현이 콘서트 때마다 실수를 하거나 트라우마로 다가올까 봐 편하게 즐기지 못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수현이 “우리 아빠보다 더 아빠 같다”고 답하자 MC들은 “우정이라고 하기엔 걱정의 깊이가 깊다”고 분석했다.

 

밸런스 게임으로 서로를 더 알아보기로 한 두 사람은 ‘남사친 여사친을 사귈 수 있다’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하며 연애 발전 가능성을 예감케 했다.

 

이후 두 사람은 “우리는 DNA만 다른 남매”이자 “연애는 안 하지만 연인”이라는 상반된 관계 정의로 설렘을 유발했다. 이용진은 “오빠가 동생을 애정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두 사람 사이를 결론 내렸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