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기술로 만든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첫 시험발사 성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3-30 13:01:00 수정 : 2022-03-30 12:5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과학연구소가 개발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용 로켓엔진이 연소시험을 하고 있다. ADD 제공

국내 기술로 개발한 고체추진 우주발사체가 첫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30일 충남 안흥 종합시험장에서 서욱 국방부장관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기술로 개발한 고체추진 우주발사체의 성능 검증을 위한 첫 번째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 직후 같은해 7월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에 성공한 뒤 8개월 만에 이루어진 첫 시험발사다.

 

이번 시험은 우주발사체의 필수 기술인 대형 고체 추진기관, 페어링 분리, 단 분리, 상단부(Upper stage) 자세제어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실시됐다.

 

고체연료 우주발사체는 액체추진 방식에 비해 구조가 간단하고, 개발 및 제작비가 액체에 비해  저가이며 신속한 발사가 가능하다. 

 

고체추진 우주발사체는 추가 검증을 완료한 뒤 실제 위성을 탑재하여 발사할 예정이며, 향후 소형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 개발로 이어질 전망이다.

 

확보된 기술은 민간으로 이전, 향후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과학연구소가 개발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용 로켓엔진이 연소시험을 하고 있다. ADD 제공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간기업이 개발중인 소형발사체 발사 등을 지원하기 위해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신규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발사대, 발사추적시스템)를 구축하고 있다.

 

신규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는 단기 발사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도 다양한 민간 기업의 발사를 지원할 수 있도록 1단계(고체)→2단계(액체 포함)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지난달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우주발사체의 탑재중량을 단기간에 증가시키고 발사 비용을 절감하고자, 고체 추진기관과 액체 추진기관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우주발사체 기술 개발의 필요성에 공감한 바 있다. 이를 위해 ADD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간 협력을 가속화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중에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앞으로 ADD는 주요 구성품들을 검증하고 통합하여,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 독자기술 기반의 고체 우주발사체를 발사할 계획이다.  

 

항우연은 액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을 통해 확보된 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탑재중량 증대와 발사체 기술의 확장이 가능한 차세대 액체 중형 발사체 개발을 계획중에 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