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랑스 與의원, 백신 반대파에 ‘해초테러’ 당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1 09:19:30 수정 : 2022-01-11 09:1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캐나다 인근 해외영토서 반대 시위대와 대화하려다 봉변
해당 의원 “법적 대응할 것”…마크롱 대통령 “용납 못해”
프랑스 해외영토 생피에르에미클롱에서 열린 백신 패스 반대 시위. AFP=연합뉴스.

 

프랑스 여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패스 도입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해초 테러’를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의원은 캐나다에서 벌어진 반대 시위에서 테러를 당했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용납할 수 없는 사건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프랑스 해외영토인 생피에르에미클롱을 대표하는 스테판 클레로 전진하는공화국(LREM) 하원 의원은 10일(현지시간) 프랑스앵포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클레로 의원에 따르면 그는 전날 인구가 6000명이 채 안 되는 캐나다 인근에 있는 섬 생피에르에미클롱에서 백신 패스 도입에 반대하기 위해 모인 시위대가 지나갈 때 대화를 하려고 자택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해초를 가득 실은 트럭이 다가왔고, 사람들이 해초를 집어던지기 시작했다.

 

클레로 의원은 “사람들은 우리가 내리는 결정이 맞지 않다고 생각할 자유가 있다”면서도 이메일로 살해 협박을 받는 일은 어느 시점에서는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남부 니스를 방문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참을 수 없고, 용납할 수 없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일 인터뷰에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을 성가시게 만드는(emmerder) 게 전략이라고 밝히는 등 백신 거부 세력에 기름을 붓는 발언을 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달 15일 백신 패스 제도 도입을 희망하고 있지만, 상원에서 관련 법안을 심의하는 중이라 이달 17일 이후로 시행이 미뤄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프랑스는 그간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가거나, 장거리를 이동하는 대중교통을 탈 때 사용해온 QR 코드 형태의 ‘보건 증명서’를 ‘백신 증명서’로 바꾸기를 원하고 있다.

 

백신을 맞지 않았더라도 24시간 안에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면 발급해주던 증명서를 이제는 백신을 접종하거나, 코로나19 항체가 있어야만 주겠다는 것이다.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많을 때는 하루 30만명 안팎으로 쏟아지고 있지만, 방역 규제를 강화하는 대신 백신 접종을 확대하는 전략을 택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11만1218명으로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는 12만5438명으로 세계 12위다.

 

이달 6일 기준 12세 이상 프랑스 인구의 92%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최소 한 차례 이상 접종했다. 백신을 맞지 않은 나머지 8%는 5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