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역패스 철폐 앞장선 국회의원 “백신 접종 개인이 선택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03 07:00:00 수정 : 2022-01-03 11:1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최춘식 “코로나는 감기”… 국회 결의안 주도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이 임인년 새해를 맞아 지난 1일 경기 포천시 충혼탑을 찾아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최춘식의원실 제공

연일 정부의 ‘방역패스’ 정책을 맹폭 중인 야당 국회의원이 2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코로나 감기 바이러스’로 바꿔 부르자고 주장하는 한편, “방역패스는 당연히 철회돼야 하고, 백신 접종은 철저하게 개인의 자율적 선택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정부의 잘못된 백신 정책으로 우리의 귀한 아이들이 위기의 현장으로 내몰리고 있다”면서 “우리 아이들을 검증되지 않은 백신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 내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 신뢰할 수 없는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것은 아버지와 어머니의 당연한 권리이며, 국민 여러분은 그 당연한 권리를 행사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최 의원은 “코로나19 치명률이 0%인 아동과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 후 사망·부작용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의료 전문가들 역시 정부 당국의 일방적인 방역패스와 백신 접종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 당국이 백신 접종을 강요하고 방역패스를 제도화하려고 한다면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해 국민들께 상세히 설명하고 증명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최 의원은 질병관리청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답변과 자료 등을 잇달아 공개하며 정부의 강제적인 방역패스를 신랄하게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9일엔 같은 당 의원 9명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제화 방역패스 등 즉각 철폐 촉구 결의안’을 내기도 했다. 결의안에는 “정부가 코로나 사태 해결의 답이 ‘백신’이 아닌 ‘자연면역’과 ‘노령 기저질환자층에 대한 선택적 집중 치료’에 있다는 것을 제대로 인식하길 촉구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최 의원은 이날 낸 보도자료에선 “코로나 바이러스는 ‘리노 바이러스’와 함께 일반적인 감기 증상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병원체”라며 “다만 코로나19는 박쥐 등 동물끼리만 감염돼 왔던 동물계의 코로나 바이러스가 ‘알 수 없는 이유’에 의해 돌연변이 변종이 발생한 후 종간장벽을 넘어 인간에게 감염돼 노령층을 중심으로 초기 치명율이 다소 높았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인간을 숙주로 전파, 감염되면서 현재는 일반 감기 바이러스와 같은 수준으로 위험도가 줄었다”며 “지난해 12월23일 기준 국내에서 기존 기저질환 없이 순수하게 코로나 증상으로만 사망한 사람은 전체 인구의 0.0003%인 16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질병청 자료를 인용해 주장했다. 최 의원은 “정부는 코로나19가 감기 바이러스인지 아닌지 명확히 밝힌 후 감기 바이러스가 맞다면 명칭부터 코로나 감기 바이러스로 바꿔 국민 불안감부터 해소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