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징어게임 ‘오일남 할아버지’, KS 1차전 시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13 14:04:06 수정 : 2021-11-13 14:0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출연 배우 오영수(77) 씨가 2021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KS) 1차전 시구자로 나선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3일 “오영수씨가 14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KS 1차전에서 시구한다”고 밝혔다.

 

오씨는 경력 58년 차의 베테랑 연기자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1번 참가자 오일남’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1차전 애국가는 그룹 '라포엠' 이 부른다. 라포엠은 정통 카운트테너가 포함된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그룹으로, JTBC 예능 팬텀싱어 3에서 우승한 바 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