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맥’ 간절해지는 계절… 여름철 ‘통풍’ 주의보

입력 : 2020-08-10 20:40:30 수정 : 2020-08-10 20:4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신동혁 교수 제언
혈액 속 요산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관절 염증 반응… 지속 땐 변형 초래
술·고기류 요산발생 퓨린 다량 함유… 등 푸른 생선 피하는 것도 예방 도움
과도한 운동은 금물… 탈수 조심해야
통풍 환자들은 술과 기름진 음식, 탈수를 조심해야 한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신동혁 교수는 “육류의 비중이 높은 서구화된 식생활과 잦은 음주, 운동량 감소, 비만 등으로 인해 통풍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초기에 증상이 거의 없어 통풍임을 알지 못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후덥지근한 장마철이나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 시원한 맥주에 치킨을 곁들이는 ‘치맥’으로 저녁 식사 또는 야식을 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술과 기름진 음식, 그리고 탈수다. 이 세 가지는 통풍 환자들에게 몹시 좋지 않다.

‘통풍’은 혈액 속의 요산이라는 물질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관절 염증 반응을 일으켜 발생한다. 술과 고기류에 요산을 발생시키는 퓨린이 많이 들어있다. 게다가 여름은 덥고 습해 땀을 많이 흘리므로 통풍 환자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신동혁 교수의 도움말로 여름철 통풍 대처법을 알아본다.

◆술과 함께 먹는 고기, 통풍 유발하기 쉬워

통풍은 초기에 주로 엄지발가락을 비롯해 발목 무릎 부위 관절에서 통증과 부기가 발생하는 급성 관절염이다. 오랜 기간에 걸쳐 통풍 관절염이 반복되면, 만성 통풍 관절염으로 악화한다. 관절 부위에 염증이 지속하고 관절 변형도 초래된다.

술을 마시면 체내에서 요산이 만들어진다. 특히 치킨과 같은 기름진 음식에는 요산이 다량 포함돼 있다. 술은 소변으로 요산이 배설되는 것을 억제해 혈액 내에 요산을 축적하게 한다. 모든 술이 좋지 않지만, 특히 맥주는 그 자체에 함유된 물질이 요산으로 변하므로 체내 요산 증가가 다른 술에 비해 더욱 높다.

비만이나 과체중에 해당하는 이들은 요산 농도가 상대적으로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높다. 술을 많이 마시거나 스트레스를 받거나 무리한 운동으로 몸이 피로할 때 체내 노폐물의 축적과 함께 혈액 내 요산이 많아져서 통풍 증상이 나타난다. 또 통풍은 고혈압, 당뇨병 등의 환자에게서도 많이 발생한다.

혈압이나 당뇨병이 유전되는 것처럼 유전 인자의 영향을 받아 가족 내에서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가족 중의 한 사람이 통풍이나 혈중 요산이 정상보다 높다면 한 번쯤 혈액검사로 요산 수치를 검사해 볼 필요가 있다.

◆통증 없다고 약 안 먹으면 더 큰 병 올 수도

통풍을 경험한 환자들은 반드시 충분히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퓨린 함유가 많은 등 푸른 생선, 멸치, 조개류 등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적절한 운동은 좋지만, 과도한 운동은 탈수를 일으켜 체내 요산 농도를 올릴 수 있다.

급성 통풍 관절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염증을 조절하는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이후 관절에 염증이 없어지면, 통풍의 근본 원인이 되는 요산의 농도를 낮추는 치료를 시작한다. 요산의 생성을 억제하거나 소변으로 내보내는 약물을 복용한다. 이러한 약물들은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확한 시간에 꾸준하게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약을 먹으면 혈액검사에서 요산 수치가 내려가지만, 요산 수치가 내려갔다고 해서 환자 마음대로 약의 복용을 줄이거나 멈추면 안 된다. 다시 장기적으로 요산이 증가하면서 관절뿐만 아니라 신장, 심장, 뇌혈관 같은 다른 장기에도 쌓이게 돼 이들을 망가뜨린다. 특히 통풍으로 인해 요로 결석이나 혈뇨, 통풍 결절 등의 문제가 나타난 환자는 더욱 주의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신 교수는 “통증이 사라지면 치료를 중단하는 환자가 많다”며 “통풍도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와 같이 평생 재발을 방지하고, 합병증이 없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꾸준한 자기관리와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