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여자의 간 복강경 적출수술 첫 성공

입력 : 2010-04-03 01:36:59 수정 : 2010-04-03 01:3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분당서울대병원 한호성 교수팀
간이식 수술 완전 복강경 길 터
간 이식수술 때 공여자의 간을 복강경을 이용해 적출하는 수술법이 처음으로 성공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윤유석·조재영 교수팀은 지난 3월16일 간경화 및 간암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 박모(53)씨를 위해 간을 기증한 아들(22)에게 복강경을 이용해 간우엽을 절제하는 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공여자의 간 복강경 적출수술에 성공한 분당서울대병원 외과팀. 왼쪽부터 조재영, 한호섭, 윤유석 교수.
한 교수팀에 따르면 세계에서 간이식 공여자의 수술을 최소절개 및 복강경 보조로 하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수술이 어렵고 경험 부족으로 성공한 예가 없었다. 건강한 성인의 간을 떼어내야 하는 이식 수술은 남겨진 간 조직과 떼어내는 간 조직 모두 혈관과 담도 등을 손상하지 말아야 하기에 간암 환자에게 시행하는 복강경 수술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고난도 의술을 요한다.

한 교수팀은 간 공여자 박씨의 간을 복강경을 이용해 절제한 후 복부의 가장 아래 쪽으로 마치 제왕절개 수술을 하듯이 12㎝가량을 절개해 간을 복부 밖으로 빼내는 데 성공했다. 그동안 생체간이식은 건강한 미혼 남성 또는 여성이 간을 공여할 때 개복수술 후 50㎝의 상처를 남길 수밖에 없어 적지 않은 희생이 필요했다. 박씨는 수술 일주일 후 합병증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으며 수혜자인 아버지 역시 지난 1일 퇴원했다.

한 교수는 “공여자 복강경 간우엽 수술은 원래 건강했던 공여자에게 외관상 아무런 흉터를 남기지 않을 뿐 아니라 수술 후 회복 또한 기존 개복 수술에 비해 빠르며, 수술 후 통증도 거의 없어 이른 시일 내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며 “이번 성공이 향후 성인 공여자의 생체간이식 수술법을 완전 복강경 수술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해 기자 pth122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