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영이 사건' 들끓는 네티즌…청와대게시판, 청원게시판 '부글'

입력 : 2009-09-30 17:22:57 수정 : 2009-09-30 17:2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영이 사건’에 대한 전국민적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범인의 형량이 징역 12년으로 확정된 대법원 판결에 대한 성토가 이어지고 있고,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의 인터넷 청원에 서명한 네티즌 숫자는 30일 오후 현재 28만명을 넘어섰다.

 나영이 사건이란 지난해 말 경기도 안산에서 조모(57)씨가 등교하던 8세 여자 어린이 나영이(가명)를 인근 교회 화장실로 끌고 가 목을 졸라 기절시킨 뒤 성폭행해 성기와 항문 등의 기능을 영구 상실케 한 사건. 조씨는 최근 대법원에서 징역 12년과 전자발찌 부착 7년, 신상정보 공개 5년을 확정받았지만 청와대 자유게시판은 ‘죄질에 비해 형량이 가볍다’는 성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양도희씨는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하루에도 몇명의 어린영혼이 짓밟히는지 아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에서 “아동 성폭행과 아동 유괴 등 아동을 상대로 저지른 죄에는 법정 최고형 외엔 답이 없다”며 “이번 일만큼은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 제 2의 나영이가 나오지 않도록 해 달라”고 적었다.

 초등학생 여자 아이를 둔 엄마라는 우수정씨는 “돈을 벌어야 생활을 할수 있기 때문에 직장에 다니는 직장맘이다. 내 아이를 돌볼 시간이 없어 아이가 혼자 다니는 상황이 많은데 (나영이 사건을) 어찌 내아이의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겠느냐”며 “나영이의 처참한 모습을 보고 놀랐다. 다시 한번 생각 하시고 나영이 사건을 해결해달라”고 말했다.
 같은 게시판 ‘엎드려 읍소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은 나영이 어머니가 작성한 글로 알려지며 29일 새벽부터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빠른 속도로 번지고 있다. 이 글에서 작성자는 “병원에서 나영이의 참혹한 모습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며 범인에게 더욱 강력한 처벌을 내려줄 것을 호소해 나영이 어머니가 쓴 글이라는 추측이 있었으나, 제3의 네티즌이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 청원게시판에서 ‘아동성폭행은 살인행위! 법정최고형+피해보상까지 하라’는 제목으로 25일 발의된 청원에는 발의 엿새째인 이날 오후 4시까지 28만5188명이 서명했다. 2010년 3월31일 마감되는 이 청원은 50만명의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6일째인 이날 이미 절반을 훌쩍 넘길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낳고 있다.

 여기에 서명한 네티즌 ‘현시니’는 “출산율 하락을 말로만 걱정하지말고 아이를 안전하게 키울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며 “딸 키우기 불안해서 아들을 낳고싶다고들 하던데, 예전과는 또 다른 남아선호사상이 생길 형국”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즐거운 생활’은 “음주운전을 하면 가중처벌이 되는데 성폭행은 왜 오히려 참작이 되는 건가”라고 반문하며 법정에서 적정한 형이 선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온라인뉴스부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ne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