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를린 소녀상 철거 위기… 獨 미테구청 철거 의사 밝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22:45:33 수정 : 2024-07-11 22:4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독일 방문을 앞두고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관할 행정구청인 미테구청이 소녀상 철거 요청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2020년 10월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테구청은 소녀상의 설치 허용기한이 9월로 만료된다며 소녀상을 설치한 재독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에 철거를 요구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는 12일(현지시간)부터 나토정상회의 등 방미 일정을 마치고 독일을 찾는다.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2022년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에게 소녀상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소녀상 비문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전역에서 여성을 성노예로 강제로 데려갔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이런 전쟁 범죄 재발을 막기 위해 캠페인을 벌이는 생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는 내용도 있다. 

 

미테구청은 2020년 9월 소녀상을 설치할 당시에도 비문의 내용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며 철거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코리아협의회가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자 철거 명령을 보류했다. 이후 소녀상 특별허가는 2022년 9월28일까지 연장됐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