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산서 실종됐던 40대 여성 시신, 문천지서 수습

입력 : 2024-07-11 20:15:34 수정 : 2024-07-11 20:1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틀 전 폭우 속 직장동료와의 연락을 끝으로 실종됐던 40대 여성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경북도소방본부는 11일 오후 5시 6분께 경산시 진량읍 문천지에서 실종됐던 40대 여성 A씨의 시신을 드론으로 발견했다.

지난 9일 경북 경산시 진량읍 평사리 문천지에서 소방구조대가 폭우에 실종된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시신은 1시간여 뒤인 오후 6시 4분께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A씨 시신을 영천 한 대학병원에 인계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진량읍 평사리 소하천인 부기천 일대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그는 물에 휩쓸리기 전 직장동료에게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배달을 못 하겠다"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