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 이선균 협박’ 룸살롱 여실장… 마약 투약 혐의 징역 2년 구형

입력 : 2024-07-11 18:14:53 수정 : 2024-07-11 18:14: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고 이선균씨로부터 사생활을 들먹이며 협박해 수억원대 돈을 뜯어낸 이른바 ‘강남 멤버십(회원제) 룸살롱’ 여실장에 대해 검찰이 별도 마약 투약 혐의로 실형을 구형했다. 마약 등 전과 6범인 해당 여성은 지난해 3∼8월 필로폰, 대마초 등을 3차례 투약하거나 피운 혐의로 그해 11월 가장 먼저 재판에 넘겨졌다.

 

강남 유흥주점 실장을 통해 이선균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강남 성형외과 의사 B씨가 지난해 12월20일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뉴시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9일 인천지법 형사14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대마 혐의로 기소한 A(30·여)씨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는 게 검찰의 구형 이유다.

 

앞서 그의 변호인은 법정에서 “(피고인이)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 재판은 A씨에게 마약을 건네고 직접 대마초도 피운 혐의로 기소된 현직 성형외과 의사 B(43·남)씨의 사건과 병합돼 진행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하게 지낸 B씨가 생일선물이라면서 줬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와 별개로 지난해 9월 배우 이씨를 협박해 3억원을 뜯은 혐의(공갈)로도 추가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당시 “모르는 해킹범이 우리 관계를 폭로하려 한다. 돈으로 막아야 할 거 같다”면서 돈을 받아냈다. 이 가운데 일부는 그의 가족에게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2022년 12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자신의 서울시 강남구 병원 등지에서 A씨에게 필로폰과 케타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하지만 올해 3월 열린 첫 재판에서 A씨에게 마약류를 주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A씨가 공적을 쌓기 위해 이씨에게 마약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찰에 한 말은 수사기관 요구에 따른 것으로 신빙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