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돼지 발정제’ 재소환한 유승민…“홍준표 보수의 수치, 퇴출해야”

입력 : 2024-07-11 17:15:45 수정 : 2024-07-11 17:1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 수준 깎아내리는 데 지대한 역할”
홍준표 대구시장(사진 왼쪽)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홍준표 대구시장을 향해 “보수의 수치”라고 날을 세웠다.

 

유 전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 정치를 후지게 만드는 원흉은 부패와 불법을 저지른 자들이다. 부패와 불법으로 진작 퇴출되었어야 할 자들이 뻔뻔하게 정치판에 남아 활개를 치고 있으니 우리 정치에 희망이 없는 거다”라고 적었다.

 

이어 홍 시장을 겨냥해 “보수에도 그런 자가 있다”며 “억대 검은돈 1심 유죄, 수억원 특활비를 사유화해서 마누라 챙겨주는 상남자,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 상실, 말바꾸기의 달인 카멜레홍, 시도 때도 없는 막말과 여성비하, 자서전에 자랑스럽게 쓴 '돼지 발정제' 성폭력 모의, 권력 앞에 굽신거리는 비굴한 코박홍...”이라고 했다.

 

‘코박홍’은 ‘코를 박은 홍준표’라는 뜻으로, 윤석열 대통령에게 고개 숙여 인사를 건네는 홍 시장의 모습에서 유래한 말이다.

 

유 전 의원은 “수해로 시민들이 목숨을 잃는 상황에 골프 친 걸 잘했다고 우기고, 시장이란 자가 민생은 돌보지 않고 하루 종일 누군가를 헐뜯고 누군가에게 아부하는 페북질이나 하니 어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지저분하게 만들고 정치의 수준을 깎아내리는 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며 “벼랑 끝에 선 보수정치를 쇄신할 비전과 철학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그(홍 시장)는 보수의 수치다”라며 “보수가 품격을 되찾고 국민의 신뢰를 되찾으려면 이런 저질 정치 무뢰한부터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홍 시장의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의 내용 중 ‘돼지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의 글을 찍은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