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남대 “‘국가대표 K-스타트업 밸리 대전’ 도약 한남홀딩스가 밀알 될 것”

입력 : 2024-07-11 16:50:16 수정 : 2024-07-11 16:5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을 미국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K-스타트업밸리’로 육성하기 위해 대학과 정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투자하고 지속가능한 재정구조를 가져가기 위해 벤처캐피탈기업을 설립해야 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남대학교는 11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한민국 대표 K-스타트업 밸리로서의 과학기술도시 대전시의 비전과 혁신 방향’을 주제로 한 포럼을 열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남대학교 주관 ‘대한민국 대표 K-스타트업 밸리 대전’ 포럼 참석자들이 주제 발표하고 있다. 한남대 제공

최병관 대전과학산업진흥원 본부장은 ‘대전 창업 정책 성과 및 창업생태계 활성화 방안’ 주제발표에서 “대전 스타트업 중심지를 대전 지역 내에 5개 타운(4타운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 포함)으로 집적화해 특성화시키겠다”며 “우주와 바이오헬스, 나노·반도체, 국방, 양자, 로봇 등 전략사업 고도화와 창업타운을 중심으로 지자체와 연구 협력 기관, 민관 등 특화 관리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원구환 한남대 기획조정처장은 ‘글로컬대학30 한남 K-스타트업 밸리(한남홀딩스)’를 주제로 한남대의 창업지원 현황과 창업기업 육성 현황, 투자펀드 조성, 투자유치 동향 분석과 투자전략 등을 소개했다.

 

원 처장은 “한남대가 글로컬 사업 성공을 위한 대학과 중앙정부, 지자체, 국가, 지방 공기업 등의 공동투자를 통해 5년간 4621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며 “지주회사 형태의 ‘한남홀딩스’를 설립해 엔젤 투자와 특허출원 등 지속할 수 있는 선순환적인 재정구조 혁신을 하겠다”고 제시했다. 

 

김채광 한국엔젤투자협회 부회장은 지역 소멸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 주도의 지역 혁신 창업생태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5월 정부는 지역에서 창업한 기업이 그 지역에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2026년까지 지역 전용 벤처펀드를 1조 원 이상 공급하는 등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육성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내용의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승철 한남대 총장은 “한남대가 추진 중인 K-스타트업밸리 조성과 더불어 포럼에서 도출된 방안들이 대전의 비전과 혁신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