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영주 "변우석·김혜윤, 사귀냐고?…“난리도 아니다”

입력 : 2024-07-11 16:28:58 수정 : 2024-07-11 16:2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배우 변우석‧김혜윤의 묘한 관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MBC TV ‘라디오스타’는 지난 1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을 앞두고 선공개 영상을 MBC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다.

 

영상에서 MC 장도연은 ‘선재 업고 튀어’(이하 ‘선업튀’)로 큰 사랑을 받은 변우석과 김혜윤이 실제로도 사귄다는 소문이 사실인지를 궁금해했다.

 

장도연은 “‘선업튀’의 ‘솔선 커플 1열 직관러’로서 아직도 ‘망붕러’들은 내심 기대하는게 있다”고 관심을 보였다.

 

이에 ‘선업튀’에서 ‘임솔’(김혜윤)의 엄마 ‘박복순’ 역을 맡은 정영주는 “팬들이 질문을 엄청 한다. ‘선재랑 솔이 결혼시켜 달라’, ‘손주 봐야하지 않냐’며 난리도 아니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 그녀는 "마침 변우석이 인터뷰에서 이상형을 밝혔는데, 작고 아담하고 현명하고 지혜로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혜윤이랑 똑 떨어지는 거다. 그래서 '그냥 둘이 사귀어'라고 했다"라는 에피소드를 꺼내기도 했다.

 

 

MC 김국진이 “촬영장에서 보면 대충 느낌이 있지 않냐”고 관심을 보자, 정영주는 “(애정신 촬영에서 변우석이) 로맨틱한 분위기가 쑥스러운지 연기를 고민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뭘 그래. 정말 좋아하면 되지'라고 했더니 '정말 좋아해요?'라고 묻더라. 그래서 '정말 좋아해 봐'라고 툭 던졌다. 그러더니 서로 좋아하는 얼굴이 나오더라"고 전해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주변에서 사귀는지 엄청 질문한다"라는 정영주의 말에 장도연이 "아직도 궁금한 분들이 많다"고 했다. 이에 머뭇거리던 정영주는 "엄마가 얘기해도 되냐?"라고 입을 열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