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년째 불륜’ 홍상수·김민희 신작 ‘수유천’, 로카르노 영화제 초청

입력 : 2024-07-11 15:18:37 수정 : 2024-07-11 16:4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상수-김민희 15번째 협업作
영화 ‘수유천’ 속 한 장면. 전원사 제공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연인 김민희 배우가 출연하는 영화 ‘수유천’이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다.

 

제작사 전원사와 해외 배급사 ㈜화인컷 측은 해당 작품이 제77회 로카르노 영화제 국제경쟁 부문에 초청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영화는 홍 감독의 32번째 작품이다. 홍 감독과 김민희가 협업한 15번째 영화이기도 하다.

 

로카르노 영화제는 세계 6대 영화제로 꼽힌다. 실험적인 작가주의 영화를 주로 선보이는 영화제로 유명하다. 매년 8월 스위스 북동부의 휴양 도시 로카르노에서 개최된다.

 

홍 감독은 ‘우리 선희’(2013),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2015), ‘강변호텔’(2018)에 이어 4번째로 로카르노 영화제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수유천’은 한 여자대학교 강사가 블랙리스트에 올라 몇 년째 일을 못하고 있는 외삼촌에게 촌극 연출을 부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김민희와 권해효, 조윤희, 하성국 등이 출연한다. 김민희는 제작실장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22세 차이의 홍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부터 9년째 불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들은 2017년 열애 사실을 처음 공개했으며, 홍 감독이 유부남이었기 때문에 사회적인 질타를 받기도 했다.

 

홍 감독은 지난 2016년 아내를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무산됐고, 2019년 6월에는 이혼 소송을 기각당해 항소를 포기한 상태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국내 공식 석상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나 해외 영화제에는 꾸준히 함께 참석하고 있다.

 

로카르노 영화제는 오는 8월 7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수유천’은 로카르노 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뒤 올 하반기 국내 개봉될 예정이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