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항서, 캄보디아 사령탑 '러브콜'…"여러 제안 가운데 하나"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1 15:09:12 수정 : 2024-07-11 15:0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항서(65) 전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캄보디아 대표팀 사령탑 제안을 받은 가운데 매니지먼트사는 "여러 제안 가운데 하나다. 지금은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항서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DJ매니지먼트 관계자는 11일 "캄보디아축구협회에서 박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영입하고 싶다는 제안을 몇 차례 해왔다"라며 "캄보디아뿐만 아니라 인도 등 여러 곳에서도 제안해온 상태라 지금 당장 결론을 내리지 않고 상황을 지켜보는 상태"라고 밝혔다.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2017년 9월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A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사령탑을 겸임하며 베트남 축구의 새로운 전성기를 이끈 사령탑으로 평가받는다.

그는 베트남 U-23 대표팀을 이끌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의 성적을 지휘했고, A대표팀에서는 2018년 동남아시아축구연맹(아세안) 선수권대회인 '스즈키컵' 우승으로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다.

박 감독은 2023년 1월에 끝난 미쓰비시컵 준우승을 끝으로 베트남 대표팀과 5년여의 동행을 마치고 휴식에 들어갔다.

하지만 동남아권에서는 박 감독을 사령탑으로 영입하고 싶어 하는 국가들의 '러브콜'이 이어졌고, 캄보디아 역시 박 감독을 적극적으로 원하는 나라 가운데 하나라는 게 DJ매니지먼트의 설명이다.

DJ매니지먼트에 따르면 캄보디아는 2014년 대표팀트레이닝센터 건립 이후 유망주들을 모아 훈련을 시작했고, 이들이 현재 대표팀의 황금세대를 이루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캄보디아축구협회는 오는 11∼12월 예정된 미쓰비시컵을 앞두고 박 감독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DJ매니지먼트는 "박 감독 역시 여러 제안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라며 "다만 아직은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서두르지 않고 충분히 고민하며 지켜보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