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1년 6개월로 단축”…국토부에 전폭적 지원 촉구

입력 : 2024-07-11 14:07:18 수정 : 2024-07-11 14:07: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권영진 의원(대구 달서병)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강력히 촉구했다.

 

국민의힘 권영진 의원. 의원 사무실 제공

11일 권 의원 측에 따르면 전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2029년 완성을 목표로 하는 통합신공항은 지역 발전을 위해 사활을 걸어야 하는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하고 “국방부와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위한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특히 국토부가 시행하는 민간공항 건설 일부를 대구시로 위탁하는 내용과 군공항 이주자에 대한 주거안정 지원 대책을 담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법 일부개정법률안'에 관해 국토부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박상우 장관은 “적극적으로 검토해 보겠다, 차질이 없도록 잘 살피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 냈다.

 

또한 권 의원은 “토지 보상 시점을 현재 ‘실시설계 이후’에서 ‘기본 계획 이후’로 변경하면 기간을 1년 6개월로 단축할 수 있다”면서 속도감있는 통합신공항 추진을 위한 대안도 제시했다. 답변에 나선 박 장관은 “기술적으로 가능하게 만들어서 조기화하는것이 제일 좋다고 생각 한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지방 도시들이 공항을 통해서 새로운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주실 것을 부탁 말씀드린다”며 국토부의 전폭적인 지원도 거듭 당부했다. 그는 대구, 부산, 광주 등 지방에서 심각한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미분양 문제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한 혁신도시 내 상가 공실률 문제 개선 등 국토교통부 차원의 방안도 촉구했다.

 

권 의원은 최근 국토부가 발표한 미분양 기업구조조정(CR) 리츠 도입과 관련, “현재 1만1000호에 달하는 지방 내 미분양 물량으로 인한 리스크를 CR리츠가 해소 해줄 수 있도록 신속한 추진과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 했다.

 

그러면서 “22대 국회는 지방을 살리는 국회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1기 혁신도시에 대한 평가를 바탕으로 향후 혁신도시는 도심 내 캠팩트시티 방식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성공적인 혁신도시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 해달라”고 주문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