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생충’ 좌파 영화, 정우성 좌파 연예인”…이진숙 갈라치기 논란

입력 : 2024-07-11 13:36:55 수정 : 2024-07-11 14:5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화 권력 좌파 쪽…알게 모르게 우리 몸에 스며”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8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도 과천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첫 출근하며 준비해 온 글을 읽는 모습. 연합뉴스

이진숙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과거 천만 관객 영화들과 연예인들을 ‘좌파 영화’, ‘좌파 연예인’이라고 주장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MBC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지난 2022년 자유민주당(대표 고영주)이 주최한 행사에서 ‘문화 권력도 좌파 쪽으로’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했다. 

 

그는 특정 영화들과 연예인들을 좌파‧우파로 분류한 자료를 제시하며 “문화 권력도 좌파 쪽으로 되어 있죠? 이거 보면은 기가 막힙니다”라고 했다.

 

이 후보자는 “좌파성향의 영화를 만들면 히트 친다. 그것은 알게 모르게 우리 몸의 DNA에 스며든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가 ‘좌파’로 분류한 영화는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택시운전사’와 친일파 암살 작전을 다룬 ‘암살’, 재벌가의 비리에 맞선 형사의 활약을 그린 ‘베테랑’ 등이 포함됐다. 2020년 아카데미상 4관왕을 기록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도 있었다. 이 후보자는 봉 감독의 ‘괴물’, ‘설국열차’ 역시 좌파 영화라고 규정했다.

 

이 후보자가 분류한 우파 영화에는 ‘국제시장’, ‘태극기 휘날리며’, ‘인천상륙작전’, ‘연평해전’ 등이 있었다. 그는 “우파 영화도 물론 있지만 좌파 (영화)가 몇십 배 더 많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어 “연예계도, 아시죠?”라며 ‘연예계도 좌파 편중’이라는 강연 자료를 제시, 다수의 연예인을 ‘좌파’, ‘우파’로 각각 분류했다.

 

그가 꼽은 좌파 연예인에는 김제동, 김미화, 강성범, 노정렬, 정우성, 권해효, 안치환, 김규리, 문소리 등이 있었다. 이 중 정우성은 세월호 다큐 ‘그날 바다’ 내레이션을 했다는 이유, 문소리는 청룡영화제 시상자로 올라 10.29 이태원 참사 당시 잃은 동료를 추모하며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언급했다는 이유가 후술됐다.

 

우파 연예인으로는 나훈아, 김흥국, 강원래, 소유진, 설운도 등의 이름이 적혔다.

사진=MBC 캡처

이같은 보도에 이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겠다”고만 입장을 냈다. 국회 정무위원회 여야 간사는 오는 22일 김 후보자 청문회를 여는 안을 두고 협의하고 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