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해 복구 지원은 공개 불가"…이전과 달라진 육군의 입장 왜?

입력 : 2024-07-11 11:57:36 수정 : 2024-07-11 12:3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부에서 '로키'로 하라고 지침"…순직 해병대원과 연관성 있나

"상부의 지시로 공개할 수 없습니다."

 

전북지역 방위를 책임지는 육군 35사단이 11일 수해복구 지원 상황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5사단 관계자는 수해복구 지원인력에 관한 취재진 질의에 "오늘 대민 지원을 하고 있지만, 구체적 내용을 안내해드리긴 어렵다"고 답했다.

 

11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전북 완주군 운주면에서 시민들이 피해 복구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시스

그 이유를 묻자 "저희도 상부 지침을 받는 부대"라면서 "이번에는 '로키'로 하라는 그런 지침도 있고 해서…"라고 말을 아꼈다.

지난해 집중호우 당시 인명 수색 도중 순직한 해병대원과 이번 지침이 연관이 있느냐고 다시 묻자 "저희가 일단 '대민 지원에만 신경 써라' 이런 지침도 있고 그래서 이렇게 된 걸 양해해달라"고 다른 이야기를 했다.

35사단의 지나치리만치 조심스러운 이번 공보 방식은 과거 자연재해 때와는 아주 딴판이다.

사단은 2020년 집중호우와 상류의 댐 방류로 섬진강이 범람했을 때 이른 시각부터 대민 지원 장소와 시간, 인력, 심지어는 담당하는 업무까지 언론에 공개했다.

2022년 폭설 때도 대민 지원 일정은 물론이고 사진과 영상까지 제공하며 '(대민 지원) 장병들에게 큰 힘이 되도록 꼭 보도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사단은 장병들이 자연재해 현장에서 실의에 빠진 주민을 돕는 모습이 외부에 알려지는 게 육군 이미지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봤다.

그러나 해병대원 순직과 육군 중대장의 가혹행위로 훈련병이 숨지는 등 군에 잇따른 악재가 발생하고 난 다음인 이번 집중호우 때는 이전과는 분명 입장이 달라졌다.

일각에서는 군부대 장병이 수해 현장에서 지속해서 언론에 노출되는 상황이 육군 입장에서 '불편한 사정'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하고 있다.

35사단 관계자는 "작년에는 열심히 언론에 메일도 보내고 했었는데 올해는 내려온 지침이 그렇다"며 "대민 지원을 나갈 때마다 모두 공개했던 것은 아니므로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전북에서는 지난 9∼10일 내린 시간당 최대 146㎜의 기록적 폭우로 농작물 1천㏊와 주택 99곳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으나 복구 인력은 적어 주민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