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정갈등 '경영난'으로 이어지자… 채용합격 간호사들 수개월째 대기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1:06:02 수정 : 2024-07-11 11:0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정갈등 장기화로 간호사들이 광주 상급종합병원의 채용시험에 합격해놓고도 자리가 나오지않아 수개월째 대기만 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집단휴진 중단하라'라는 메시지가 부착돼 있다. 뉴시스

11일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에 따르면 2024년도 대학병원 채용 시험에 합격한 간호사들에 대한 정식 채용 절차가 무기한 미뤄지고 있다.

 

두 대학병원에 합격한 뒤 채용을 기다리는 신입간호사는 482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전남대병원의 경우 2022년 치러진 간호사 채용에서 총 450명이 합격해 284명이 정식 채용됐다. 중도포기자를 제외한 나머지 107명과 지난해 10월 시험에서 합격한 220명은 빈자리가 없어 대기순번을 받았다.

 

조선대병원도 지난해 155명의 간호사가 채용시험에 합격해 올해 정식 채용되길 기다리고 있다.

 

광주지역 대학병원에서 간호사 채용 지연은 이례적이다.

 

대학병원 내 간호직렬은 필요 인원이 많고 이직률이 높아 매년 수백명을 채용한다. 병원 측은 현원보다 많은 합격자를 내고 병원 내 인력 공백이 발생할 때마다 순번대로 채용예정자를 즉각 채용하는 식이다.

 

전남대병원은 2021년에도 간호사 316명을 일괄 채용해 이 중 중도포기자 7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정규 채용한 바 있다.

 

올해 신입간호사들에게 높은 취업 문턱이 된 건 장기화한 의정 갈등에 따른 대학병원들의 경영난이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집단휴진 중단하라'라는 메시지가 부착돼 있다. 뉴시스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대거 사직하면서 병원은 입원 병상·수술·외래진료를 축소해야 했고 이는 병원 적자로 이어졌다. 환자와 병원 수입 감소로 신규 채용은 쉽지 않은 상태다.

 

현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2025년도 채용 계획의 올해 신규 간호사 채용도 불발될 가능성이 높다.

 

대학병원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사 수급과는 정반대인 셈이다. 전남대병원은 벌써 2차 추가 전임의 채용 공고를 냈음에도 지원자가 없어 의사를 신규 채용하지 못했다.

 

전남대병원 관계자는 “퇴직자 등 자연감소분을 고려해 미리 인력을 충원하는데 기존 대기자들의 채용이 미뤄지고 있는 상태”라며 “대기 기간이 수개월을 넘긴 만큼 병원 차원에서 채용 합격자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대학병원 관계자는 “대기 순번자들의 생계 문제를 고려하면 막연히 결원이 생기는 것을 기다리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대학병원들도 상황이 녹록지 않아 의정갈등이 종료돼야 해소될 수 있는 문제”라고 분석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