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쯔양, 과거 방송 다시 보니 '곳곳에 멍투성이'..."4년간 매일 맞으며 먹방"

입력 : 2024-07-11 10:55:22 수정 : 2024-07-11 10:5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남친에 4년간 폭행·협박 받아...40억 뜯겨"
유튜버 쯔양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유튜버 쯔양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유튜버 쯔양이 착취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한 가운데 과거 먹방 영상에서 멍과 상처투성이였던 그의 모습이 재조명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편안한 차림으로 먹방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쯔양은 지난해까지 반소매 등 팔이 보이는 의상을 입을 때 팔에 멍이 있거나 밴드가 붙여져 있는 경우가 많았다. 때문에 당시 댓글에도 쯔양을 걱정하는 반응이 많았다.

 

먹방을 하는 유튜버이기에 요리하느라 데거나 다친 자국으로 대부분은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전 남자친구 A 씨에게 폭행을 당한 상처였다. 사건이 1년여 전 해결이 된 만큼 최근 영상에선 비교적 상처가 없지만 지난해까지의 영상에서는 그의 팔이나 목 등에서 상처를 확인할 수 있다.

유튜버 쯔양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앞서 11일 새벽 쯔양은 4년간 전 남자 친구로부터 폭행과 착취, 협박을 당하며 방송을 해왔다고 고백했다. 자신의 채널에서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버 쯔양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이날 쯔양은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사이버 렉카(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이들)’로부터 쯔양이 과거를 빌미로 협박을 당해 돈을 갈취당했다고 주장하자 이를 반박하기 위해 방송을 진행했다.

 

 쯔양은 “다른 방송에서 언급된 내용에 관해서 설명을 해드려야 할 것 같아서 급하게 방송을 켰다”며 방송을 시작했다. 그는 방송 일을 시작하기 전, 대학교에 다니다 휴학을 한 상태에서 전 남자친구 A 씨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엄청 잘 해줬었는데,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더라”라고 울컥했다. 이어 “그래서 헤어지자고 얘기를 했는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 지옥 같았던 일들이 있었다. 저 몰래 찍은 영상이 있더라”면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겠다고 협박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A 씨에 의해 업소에서 강제로 술을 따르는 일을 하게 된 쯔양은 일을 그만두겠다고 하면 폭력을 쓰면서 가족들에게 말하겠다고 협박을 했다고. 쯔양은 “하루에 2번씩은 맞았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쯔양은 “방송 이후에도 매일 맞으면서 방송했다. 얼굴은 티 난다고 몸을 때린다거나 잘못 얼굴 맞아서 그대로 방송한 적도 있다”고 했다.

 

2년 전 쯔양의 직원들이 이 사실을 알게 됐고, 직원들은 고소를 제안했다. 쯔양은 그러지 말자고 했고 A 씨는 사무실에 찾아와 난동을 부리는 등 직원들마저 협박했다. 쯔양은 “방송 경력이 5년인데 4년 동안 매일 같이 이러한 일이 있었다. 제가 아무렇지 않은 척을 잘한다”고 설명했다.

 

쯔양의 법률대리인들은 쯔양이 폭행을 당한 뒤 몸 곳곳에 피멍 등 상처들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A 씨가 욕설과 함께 쯔양을 폭행하는 당시 상황의 녹취도 공개했다. 음성 파일은 3800개 정도라고. A 씨로부터 받지 못한 정산금은 40억 정도라고 밝히기도 했다.

 

영상 댓글을 통해 법률대리인은 “쯔양님은 많은 피해를 입었기에 저와 함께 정산금 청구, 전속 계약 해지, 상표출원의 등을 포함하여 0간, 000간, 상습폭행,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 강요,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으로 1차 형사 고소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선처를 간곡히 요청했고 해당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기로 약속했지만 이후 또 해당 약속을 위반했다.

 

쯔양은 2차 형사 고소를 진행했고 혐의 사실이 많았기에 징역 5년 이상의 처벌을 예상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사건 진행 중 A 씨가 사망한 채로 발견되면서 형사 고소는 불송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고 전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